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 중구, ‘영종·용유 주소정보시설’ 일제 조사 추진올해 4월부터 10월까지 도로명판 등 1만 3,079개 주소정보시설 대상
  •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4.04.18 11:10
  • 댓글 0
   
▲ 인천_중구청사전경(사진=중구)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인천시 중구는 올해 4월부터 10월까지 ‘영종·용유지역 주소정보시설 일제 조사’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도로명주소법’ 등에 따라 추진되는 이번 일제 조사는 주소정보시설의 훼손·망실, 표기 오류 등을 조사한 후 선제적으로 정비, 구민의 위치 찾기 불편 해소와 안전사고 예방을 도모하는 데 목적을 뒀다.

조사 대상은 영종·용유지역 내에 있는 ▲도로명판 3,438개, ▲건물번호판 7,342개, ▲기초번호판 2,215개, ▲주소정보안내판 40개, ▲국가지점번호판 44개 총 총 1만3,079개 주소정보시설이다.

구는 스마트 주소정보관리시스템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망실·훼손 여부, 안전상태, 시인성 확보 여부, 설치 위치 적합 여부, 표기 내용 적정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조사 결과에 따라, 망실·훼손 시설물 등이 확인될 시 재설치·보수 등의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특히 시설물 낙하 등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경우 즉시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