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고양특례시, 기온 상승에 따른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주의빈번한 봄철 야외 행사에 따른 식중독 신고 민원 증가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4.04.19 14:35
  • 댓글 0
   
▲ 고양시청사전경(사진=고양시)
[중부뉴스통신] 고양특례시 일산동구보건소는 최근 때 이른 기온 급상승으로 세균 증식이 활발해져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집단 발생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은 병원성 미생물에 오염된 물 또는 식품 섭취로 인해 설사, 복통, 구토 등의 위장관 증상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주요 원인 병원체는 노로바이러스, 살모넬라균, 병원성대장균, 캄필로박터균, 바실루스 세루우스균 등이 있다.

봄철 대규모 야외행사와 각종 모임에 따른 집단 취식으로 식중독 신고 민원이 증가하고 있어 더욱 철저한 위생관리가 요구된다.

예방수칙으로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 ▲물은 끓여 마시기 ▲음식은 위생적으로 조리하고 충분히 익혀 먹기 ▲사용한 도마나 칼 등은 반드시 소독하고 흐르는 수돗물에 씻기 ▲채소·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먹기 ▲설사 증상이나 손에 상처가 있는 경우 조리하지 않기 ▲피부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 삼가기 등이 있다.

일산동구보건소 관계자는“기온이 높을 때에는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이 발생할 위험이 많지만 조금만 주의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며 “자주 손을 씻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안전한 물과 음식을 섭취해야하며 식품 섭취 후 설사 등 위장관증상이 나타나면 지체 없이 의료기관을 방문하고 2인 이상 집단발생 시에는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