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무안군 일로읍 주민들, 광주 민·군 공항 이전 반대 집회 가져상여와 상복까지 등장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4.06.11 16:10
  • 댓글 0
   
▲ 무안군 일로읍 주민들, 광주 민·군 공항 이전 반대 집회 가져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지난 11일 일로읍 지역대책위원회 및 사회단체 500여명이 일로읍 전통시장 앞에서 광주시의 홍보 캠페인에 반발해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를 위한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는 인사말과 자유발언, 가두행진으로 진행됐으며 상여와 상복까지 등장했다.

집회를 개최한 김준연 일로읍 지역대책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광주시는 이 바쁜 농번기에 침략자처럼 와서 군 공항 이전 홍보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강기정 시장의 약속의 편지는 온통 거짓으로 소음피해면적이 무안군 전체 4.2%밖에 안 된다고 홍보해 놓고 현경면에 와서는 소음보상금을 받는다고 거짓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진 자유발언에서 나상옥 前축협장은 “무안은 양파·마늘 수확에 벼 모심기가 한창으로 부지깽이도 가져가서 쓰고 나그네도 일손을 도울 시기인데 이게 뭐 하는 짓인지 모르겠다며 광주 전투비행장이 그리 좋으면 광주시가 영원히 끌어안고 살아라”고 열변을 토했다.

또한, 최송춘 목포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은 “전투기 소음이 기준치를 훨씬 못 미치는 소리라 하더라도 날마다 시도 때도 없이 한 번 들으면, 미치지 않고는 견딜 수 없다”고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에 힘을 실었다.

일로읍 A모씨는 “광주 전투비행장을 무안군민들은 원하지 않는다 무안군민들은 평화로운 일상에서 살기를 바라니 원하는 지역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당초 강기정 시장은 일로 전통시장을 방문 홍보 캠페인을 이어갈 계획이었지만, 전남도와 무안군의 요청으로 취소했다.

무안군에서는 광주시에 ‘무안군을 직접 방문해 홍보 캠페인을 하는 것은 우발적 사고 발생과 군민 안전이 우려되고 농번기로 군민들이 생업에 막대한 지장을 받고 있다’고 중단을 수차례 요구 한 바 있다.

광주시가 무안지역을 순회하면서 대면 홍보를 이어갔지만, 무안군민들의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목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