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18평창동계올림픽
평창 조직위 직원, ‘美 선수, 잃어버린 장비 신속 지원’ 화제문희정 설상운영부 매니저, 스노보드 등 장비 수소문해 지원
  • [2018평창동계올림픽=특별취재팀]
  • 승인 2016.02.19 07:40
  • 댓글 0
▲ 항공사의 실수로 장비가 도착하지 않아 자칫 대회 출전을 포기할 수도 있었던 선수(제시카젠슨, 미국)가 평창 조직위 설상운영부 직원의 신속한 도움으로 정상 출전이 가능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은 선수의 장비 협찬에 큰 도움을 준 조직위 설상운영부 문희정 매니저.

장비를 잃어버려 자칫 월드컵대회 출전을 포기할 수도 있었던 선수가 평창 조직위 직원의 신속한 도움으로 정상 출전 할 수 있게 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조양호)에 따르면 18일부터 평창 보광 휘닉스파크에서 개최된 두 번째 테스트이벤트인 ‘FIS 프리스타일스키-스노보드 월드컵’의 스노보드 슬로프스타일 출전을 위해 제시카 젠슨(미국) 선수가 지난 15일 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하지만, 항공사의 실수로 스노보드와 버튼 바인딩, 부츠 등 장비가 포함된 가방이 도착하지 않아 대회 출전을 포기할 수도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 조직위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 소식을 접한 조직위 설상운영부 문희정 매니저(테스트이벤트 운영 총괄)는 선수의 장비가 국내에 있는 장비라는 것을 확인한 뒤, 당일 밤 즉시 수소문해 장비별 업체의 협찬을 이끌어 냈다.

이로 인해 해당 선수는 입국 다음날인 16일 오전, 대회가 개최되는 보광 휘닉스파크에서 3가지 장비를 모두 받아 이날 예정된 공식훈련부터 정상적인 일정을 소화할 수 있었다.

장비를 받은 제시카 젠슨 선수는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모든 장비를 협찬 받을 수 있도록 협조해 준 덕분에 연습에 참가할 수 있어 감사하다”라는 내용의 글과 사진을 자신의 SNS에 포스팅 했다.

선수의 대회 출전에 큰 도움을 준 문희정 매니저는 “테스트이벤트 운영을 총괄하는 매니저로서 성공적인 대회 운영 뿐 아니라 각 국 선수들의 세세한 부분까지 챙기는 것 역시 중요하다”면서 “이번 미국 선수가 정상적으로 대회에 참가할 수 있어 다행이고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조직위는 지난 6일과 7일 정선 알파인 센터에서 치러진 FIS 스키월드컵대회에서도 아내 출산으로 빠른 출국이 필요했던 엔드류 웨이브레이트 선수(미국)에 대해 VIP용 전용기를 활용해 도움을 준 바 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특별취재팀]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평창동계올림픽=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