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19광주세계수영대회
[광주세계수영대회]“광주 대표 음식”각국 선수단에게 인기육전, 떡갈비, 주먹밥 등 광주 대표음식…선수단 입맛 사로잡아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9.07.27 22:28
  • 댓글 0
선수촌 식당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 식당에서 제공되고 있는 광주 대표 음식이 각국 선수단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선수촌 식당은 지난 5일 선수촌 공식 개촌일에 문을 열었으며 23일까지 각 나라 선수단과 임원들에게 117,464식이 제공됐다.

특히, 음식 메뉴중 우리 광주 대표 음식을 알리기 위해 준비한 육전, 떡갈비, 주먹밥이 선수단 모두가 만족하는 인기 메뉴 중 하나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조직위는 대회 참가자들에게 양질의 급식 제공을 위해 공급업체와 함께 유럽식, 아시안식, 한식, 할랄식 등 100여 가지 음식을 5일 주기 뷔페식 메뉴로 구성했다.

또, 급식전문위원들에게 수차례 자문과 검토를 받아 개최도시 광주의 대표 음식과 한식을 알릴 수 있게 메뉴를 준비했다.

그 결과, 최근 시에서 선정된 대표음식 중 육전, 떡갈비, 주먹밥 3종이, 디저트에는 한과, 전병, 약과 등 한국 전통음식이 반영되었다.

광주 대표 음식은 3회에 걸친 시식품평회를 통해 만족도를 평가 받고, 세계 각국 선수단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레시피를 지속적으로 보완해 왔다.

또한, 떡갈비, 육전, 주먹밥 등의 역사와 유래를 확인할 수 있도록 안내문을 설치하여 선수단 누구나 광주 대표 음식임을 알 수 있도록 했다.

선수들이 가장 즐겨 먹는 메뉴는 떡갈비다.

햄버거스테이크와 유사한 메뉴다 보니 선수들이 거부감 없이 자연스럽게 메뉴를 담아가고 있고, 하루 3,000개 가까이 소비되고 있다.

쇠고기에 계란을 입혀 부쳐낸 육전도 내놓는 즉시 바닥이 나고, 주먹밥은 선수단이 가장 특색 있는 메뉴로 손꼽고 있다.

인기 만점인 선수촌식당은 마스터즈대회 기간에는 각국 수영동호인들이 편하게 사먹을 수 있는 푸드코트식 식당으로 전환 운영한다.

조식은 90여종의 메뉴를 구성하여 호텔 수준의 뷔페식이 제공하고, 중․석식에는 푸드코트식 단품메뉴 26종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마스터즈대회 기간에는 주류를 판매하여 참가 선수단의 친목 도모와 문화 교류의 장으로 탈바꿈할 것이다.

조직위 오동교 식음료숙박부장은 “떡갈비와 육전이 인기가 많다보니 육류가 하루에 2.3ton 이상 소비되고 있다”며 “그동안 세계 각국의 선수단 입맛을 고려하여 메뉴 구성에 많은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마스터즈대회 기간에도 선수촌식당을 지역 경제 활성화와 광주 대표 음식을 알리는 식당으로 세계인에게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선수촌 식당은 1,014석 규모의 임시 시설로 설치되어 마스터즈 대회 선수촌 운영이 끝나는 8월 21일까지 계속 운영된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