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19광주세계수영대회
[광주마스터즈수영]“남부대에 핑크맨이 나타났다”… 호주 여자 수구팀 응원맨긴수염, 핑크 머리, 원피스 차림의 중년 외국인 남성 남부대 점령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9.08.09 07:58
  • 댓글 0
핑크맨

수구 연습이 한창인 남부대 다이빙 경기장에 핑크머리에 핑크 원피스를 입은 중년 외국인 남성이 나타났다.

이 남성은 호주 여자 수구팀 ‘핑크 포인터즈’를 응원하기 위해 나선 이 팀의 마스코트다.

복장이 왜 이렇냐는 질문에 그가 답한 건 호주 여자 수구팀이 옷을 골라줬다는 답변뿐, 실제 이 남성은 65세 이상급으로 출전하는 미국 남자수구 출전팀이다.

올해로 67세인 이 남자는 닥 호퍼(Doc Hofer)씨로 미국 2개팀의 중앙 공격수로 활약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호퍼씨는 호주 여자 수구팀 ‘핑크 포인터즈’와는 지난 2000년 5월부터 한 마스터즈 대회에 참가해 인연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20여 년전 당시 호주 ‘핑크 포인터즈’팀에서 응원을 부탁했고 지금까지 이어온 것이다.

또 그는 광주에 와서 너무 좋고 경기에 참가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왜 호주팀을 응원하는냐는 질문에 “자신은 경기를 즐기고 싶고 내가 할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하겠다”고 답했다.

그가 짧은 인터뷰속에 마지막으로 남긴말은 호주 여자 수구팀에게 한 말로 “just win! go for it!” 이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