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공무원 해외근무·연수 기회 기재부가 싹쓸이홍성국 의원 “특정 부처 과도한 편중 개선해 균형 있는 인재 개발 필요”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2.09.30 09:20
  • 댓글 0
   
▲ 공무원 해외근무·연수 기회 기재부가 싹쓸이
[중부뉴스통신] 막강한 예산권을 바탕으로 옥상옥 논란을 빚어 온 기획재정부가 공무원 해외근무 및 연수 기회도 독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이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공무원 해외 고용휴직·국외훈련·해외파견 현황 자료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소속이 총 80명으로 전 부처 통틀어 압도적으로 많았다.

두 번째로 인원이 많은 산업부의 1.6배 수준이다.

고용휴직 인원은 전체 178명 중 41명이 기획재정부 소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휴직은 해외 국제기구 등에 임시 채용되어 근무하고 경력을 인정받는 제도다.

인건비는 해당 국제기구에서 부담하지만 각 정부가 출연한 국제분담금 재원을 기반으로 한다.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는 교육 파견 제도인 국외훈련 인원도 기획재정부 소속 공무원이 36명으로 전체 592명의 6.08%에 달했다.

산업부 다음으로 가장 큰 비중이다.

지역별로는 북미, 유럽 지역이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에서 근무 또는 연수 경험을 쌓고 있는 기획재정부 공무원 80명 중 42명은 미국·캐나다 등 북미지역에 있었다.

영국·프랑스·스위스 등 유럽지역이 22명, 싱가포르·일본·중국 등 아시아 지역이 12명으로 뒤를 이었다.

홍성국 의원은 “해외근무 및 연수 경험은 행정부의 정책 역량 강화 목적도 있지만, 공무원 개인에게도 자기발전과 재충전을 부여하는 소중한 기회”며 “특정 부처에 과도하게 편중되지 않도록 공직 인재 개발 정책에 균형을 갖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