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양천구, 서울시내버스 파업에 ‘무료 셔틀버스’ 즉시 가동4개 임시노선에 출 · 퇴근시간 15~20분 간격 운행으로 구민 불편 최소화 총력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3.28 07:04
  • 댓글 0
   
▲ 양천구, 서울시내버스 파업에 ‘무료 셔틀버스’ 즉시 가동
[중부뉴스통신] 양천구는 서울시버스노동조합이 28일 오전 4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구민의 대중교통 이용 불편 최소화를 위해 오전 6시부터 즉시 무료셔틀버스를 투입하는 등 ‘비상수송대책’을 가동한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구에는 총 5개 시내버스 업체가 버스 592대를 활용해 36개 노선을 운행하고 있다.

앞서 구는 예고된 서울 시내버스 파업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공무원 80명으로 구성된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상황실을 가동해 인력 · 교통수단을 총동원한 상황별 대책 수행에 나섰다.

비상수송차량인 무료 셔틀버스는 총 20대로 파업 당일인 28일부터 파업 종료 시까지 오전 6시에서 오후 11시까지 운행한다.

배차간격은 출·퇴근 시간에는 15~20분 간격으로 그 외 시간대에는 30분 간격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운행구간은 ▲양원초교 ~ 화곡역 ▲신월3동우체국 ~ 까치산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 목동역 ▲목동우성아파트 ~ 양천구청역 총 4개 노선으로 마을버스 노선과 겹치지 않는 교통 취약 구간 및 유동 인구가 많은 지하철 역사 주변을 중심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또한, 24명으로 구성된 현장지원반을 긴급 투입해 버스 1대당 공무원 1명을 배치하고 현장에서 승 · 하차 지도 및 노선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아울러 구는 비상수송차량의 노선 경로와 운행 시간 등 세부사항을 구청 누리집에 팝업존으로 게시하고 정류장별 안내문도 사전 부착해 선제적인 대민 홍보에 나섰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양천구는 버스 총파업에 대비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구민 여러분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용 가능한 모든 수송력을 총동원하겠다"면서 ”빠른 시간 내에 노사 간 합의가 원만하게 도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