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함평군, 군민안전보험 보장범위 ‘21종→24종’ 확대사회재난 사망 등 보장항목 추가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3.02.01 10:38
  • 댓글 0
   
▲ 함평군청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전남 함평군이 전 군민을 대상으로 하는 군민안전보험을 2월 1일부터 확대 시행한다.

함평군은 “군민안전보험 보장범위가 사회재난 사망 실버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 개물림 사고 응급실 내원 치료비 등 3개 항목이 추가돼 기존 21종에서 24종으로 확대됐다”고 1일 밝혔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급성감염병 사망 위로금이 300만원으로 상향됐으며 이태원 사고로 이슈가 된 다중밀집 인파 사고를 포함해 광범위한 사회재난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도록 보장 범위를 확대했다.

군민안전보험은 각종 재난·사고·범죄 등으로 사망 또는 후유장해를 입은 군민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함평군에 주민등록을 둔 모든 군민은 별도의 절차없이 자동 가입되며 타 지역 전출 시 자동 해지 처리된다.

보험료는 군이 전액 부담한다.

해당 항목으로 피해를 입은 군민은 사고 발생일로부터 3년 이내에 보험금을 청구하면 심사를 거쳐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단, 15세 미만자의 사망은 상법 제732조에 따라 보장에서 제외된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각종 사고로부터 군민을 보호하기 위해 보장범위를 확대했다”며 “군민 안전복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