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
부산시, 2018년 라돈측정기 무료대여 결과 발표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19.01.23 09:28
  • 댓글 0
   
▲ 부산광역시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부산시는 시민 안전을 확보하고 라돈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18년 9월부터 12월까지 206개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시행한 ‘라돈 간이측정기 시민 무료대여’ 운영결과를 공개했다.

조사기간 동안 총 8,094 명의 시민이 라돈 간이측정기를 이용했고, 그 결과 약 96%가 실내 공기 중 라돈 농도 권고기준치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치를 초과한 304건 중 64%는 해외 구매 침구류로 판매 국가는 중국, 태국, 필리핀 순으로 많았다. 해외 구매 제품의 경우, 제조사가 국내에 없어 생활폐기물 처리 또는 재측정을 위한 측정 전문기관을 안내하고, 라돈 권고기준치를 초과한 국내 생산·판매 물품 109건에 대해서는 제조사 교환 및 전문기관 정밀측정 의뢰 안내 등 조치를 취했다.

한편, 부산시는 작년 5월 침대 매트리스에서 시작된 ‘라돈 사태’에 시민 안전 확보를 위해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광역지자체 최초로 라돈 간이측정기를 자체 구입해 市 전역 206개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무료 대여를 시행하고 있으며, 일부 대단지 아파트 밀집지역에서 대기 기간이 길어지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장비 대여적체 해소방안을 마련하고, 24시간 생활방사선 안전상담센터를 운영하는 등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와 생활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