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도, 전통시장 역량강화 워크숍 가져전통시장 활성화 유공자 표창 무주반딧불시장 박용식 상인회장 등 18명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19.12.05 10:46
  • 댓글 0
   
▲ 전라북도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도내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상인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전통시장 상인 워크숍’이 5일부터 이틀간 부안에서 열렸다.

전북도와 전북상인연합회가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도내 전지역의 전통시장 상인, 관계기관, 시군 공무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어려운 대외 여건으로 위축된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차별화된 교육을 통해 자생력 강화는 물론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펼친 활동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상인들간의 소통을 통해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자구 노력을 다짐하는 의미깊은 시간도 가졌다.

이 외에도 소비자 트렌드와 서비스 전략에 대한 특강와 함께 제로페이, 온누리 모바일상품권 이용, 전통시장 활성화 정책을 알리는 시간도 펼쳐졌다.

또한 한 해 동안 전통시장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에 큰 기여를 한 무주반딧불시장 박용식 상인회장 등 유공자 18명에게 도지사 표창을 수여하기도 했다.

전북도는 올해 유통환경 변화와 지속적인 인구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해 시설현대화 사업부터 환경개선사업에 이르기까지 16개 사업에 281억원을 투입해 전통시장 활성화에 힘써 왔다.

특히 화재에 취약한 전통시장 안전망 구축을 위해 16개 시장 1,3,65개 점포에 화재알림시설 시스템을 구축하고 846개 점포에 화재공제 가입비를 지원하는 등 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다양한 사업도 추진했다.

이 외에도 지역 특성을 살린 전통시장 육성 와글와글 시장가요제 개최 전통시장 홍보 마케팅 시장매니저와 장보기도우미 운영 문화공연 지원 등 전통시장 발전과 이미지 개선을 지원했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은 ”계속되는 경기침체와 방문객 감소로 전통시장이 적지 않은 타격을 받고 있다“며 ”행정의 지원과 상인들의 자구력이 함께 해 전통시장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