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남원시, 저소득층 자활사업단 ‘월면가’ 개점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0.09.22 10:58
  • 댓글 0
   
▲ 남원시, 저소득층 자활사업단 「월면가」 개점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남원지역자활센터는 22일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의 자활을 돕기 위한 자활사업단 ‘월면가’를 개점했다.

‘월면가’는 한국자활복지개발원과 협약을 맺은 MIB코리아의 외식분야 가맹점이며 가성비 높고 질 좋은 음식을 제공해 최근 빠르게 확산중인 프랜차이즈점이다.

올해 3월부터 준비해 오픈한 ‘월면가’는 양질의 교육과 실습을 이수한 7명의 자활근로자가 참여하고 있으며 추후 설립요건 충족 시 자활기업으로 창업하게 된다.

남원시가 지역자활센터에 위탁 지원하는 자활사업에는 사회적농업, 카페, 농촌환경개선, 돌봄 등 7개 사업단에 총 62명의 자활근로자가 참여하고 있으며 사업유형에 따라 자활장려금 또는 자립성과금 지원을 통해 저소득의 자립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조환익 주민복지과장은 “우리시는 자활사업단의 다변화를 꾀하고 향후 경쟁력 있는 자활사업단의 개점을 통해 저소득층 자립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