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유소년 축구의 튼튼한 ‘뿌리’ 만든다"유소년축구리그(I-리그) 개막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7.04.10 09:16
  • 댓글 0
▲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주최하고,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가 주관하는 유소년축구리그(I-리그)가 4월 8일 10시 30분 강원도 철원종합운동장에서 개막식을 갖고, 6개월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주최하고,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가 주관하는 유소년축구리그(I-리그)가 4월 8일 10시 30분 강원도 철원종합운동장에서 개막식을 갖고, 6개월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I-리그의 “I"는 infinite (무한한), imagine (상상하다), impress (감동하다)의 영문 이니셜로 아이들에게 무한의 가능성을 열어주는 리그, 아이들이 상상하고 꿈꾸며, 감동하는 유소년축구리그를 의미한다.

금년에는 전국 35개 지역의 지정운동장에서 펼쳐지며, 850여 개 팀, 12,000여 명의 초?중?고등학생 청소년 축구클럽이 참가할 예정이다. 4월 8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매월 1회씩 지역별 자체 리그를 실시하며, 리그는 연령대별로 U-8, U-10, U-12, U-15, U-18로 나누어 진행된다. 올해는 참가 선수들의 체력수준을 감안하여 연령별로 경기장 규모를 성인구장의 최대 8분의 1에서 최소 2분의 1로 조정하고, 개인별로 볼 소유 시간을 늘리기 위해 3인제, 5인제, 8인제 축구 경기방식을 도입하였다.

경기와 더불어 7월 24일부터 26일까지 리그에 참가한 180여 팀, 총 2,500여 명을 대상으로 2017 I-리그 여름축구축제도 개최된다. 또한, 리그에서 발굴된 우수 선수에게는 해외 유명구단의 유소년 전문 지도자를 초청한 트레이닝 프로그램에 참가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대한체육회와 대한축구협회는 축구를 좋아하는 유소년이 즐겁고 신나게 즐길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하고, 유소년축구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유소년축구리그(I-리그)를 2013년부터 올해로 5년째 진행해오고 있다. 유소년이 가장 접하기 쉬운 축구종목의 저변확대를 통해 유소년 생활체육 참여율을 높이고, 기존의 승리지상주의, 성적지상주의에서 탈피하여 축구를 통해 유소년기에 필요한 감성을 배우고 즐길 수 있는 문화축제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