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오분자기·홍해삼, 최적의 종자방류지 찾아낸다종자 성장·회수율 조사해 방류효과 높은 방류지 발굴…수산자원 조성사업에 활용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0.11.10 15:31
  • 댓글 0
   
▲ 오분자기·홍해삼, 최적의 종자방류지 찾아낸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오분자기 8만 마리와 홍해삼 8만 마리를 각 4개소 어장을 대상으로 방류해 어장특성별 회수율 조사를 통한 최적의 방류지를 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연안 마을어장은 수온상승과 어장환경 변화 등으로 해조류 및 유용 수산자원 서식환경이 악화되고 있으며 특히 갯녹음 현상이 확산되면서 해녀어업의 안정적 소득보장이 어려워지고 있는 실정이다.

해양수산연구원은 마을어장 환경변화에 대응한 방류방법을 마련하기 위해 오분자기와 홍해삼 종자를 조간대 부근 원담, 밭돌을 투입한 투석어장과 갯녹음이 진행되고 있는 어장에 각각 방류했다.

이어 종자의 성장과 회수율을 조사해 가장 방류효과가 높은 방류지를 찾아내 수산자원 조성사업에 활용할 방침이다.

이번에 방류되는 오분자기와 홍해삼 종자는 해양수산연구원에서 생산해 사육한 것으로 우리도 특산품종이면서 최근 어촌계 방류품종으로도 선호도가 높다.

이들 종자의 방류효과 분석 시 오분자기는 패각의 색깔로 방류된 종자인지 식별이 가능하나, 홍해삼은 외부 식별이 불가능해 유전자 분석기법을 적용해 회수율을 파악할 예정이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수산종자 방류는 자원의 지속적 유지와 이용을 위한 마지막 수단”이라며 “앞으로 수산종자 방류는 방류종자의 생태 특성은 물론 지형, 저질 및 먹이원 등 환경수용 능력 등을 고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