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선정…사업비 66억 ‘확보’선교지구 복합공원 조성·너릿재 유아숲 리노베이션 사업 추진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01.05 15:52
  • 댓글 0
   
▲ 광주광역시_동구청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광주 동구가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 사업’ 공모에 2개 사업이 선정돼 사업비 66억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밝혔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 사업은 생활 인프라 확충을 통해 개발제한구역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들 생활불편 해소와 삶의 질 향상을 꾀하기 위한 사업이다.

동구는 환경·문화 분야 ‘너릿재 유아숲 리노베이션 사업’과 생활기반·복지증진 분야 ‘선교저수지 복합호수공원 조성 사업’이 각각 선정됐다.

동구는 이번 사업비 확보로 자연환경을 활용한 쾌적한 생활기반 인프라를 조성하고 주민 복지증진을 위한 대규모 복합공원 조성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내남지구 및 선교지구가 도시 외곽지역에 위치하고 있어 공원 등 휴식공간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사업 선정이 인근 주민들에게 여가활동 기회를 보장하고 체험·탐방 명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구는 먼저 너릿재 유아숲 리노베이션 사업을 통해 앞으로 2년간 너릿재 유아숲체험원에 유아들에게 숲 체험활동을 제공하기 위한 숲속의 놀이터 공간정비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선교저수지 복합호수공원 조성사업을 통해 선교저수지 일대 수변 산책로를 개발하는 등 선교지구 및 내남지구 주민들의 편의와 휴양을 위한 복합 산책코스를 조성할 예정이다.

동구는 이번 사업선정을 계기로 선교 개발제한구역 주변을 무등산국립공원과 연계해 천혜의 자연경관을 활용한 생태경관 숲 및 숲 체험시설 등을 조성하고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권역과 연결된 자연친화적 생태문화 관광벨트를 구축해 코로나일상시대에 새로운 생태문화도시로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선교저수지와 너릿재공원은 때 묻지 않은 깨끗하고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간직한 곳”이며 “앞으로 이곳을 광주시민의 여가선용 및 체험·탐방을 위한 새로운 명품 휴식공간으로 가꿔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