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정총리, 올겨울 가축전염병 총력 차단 지시가축전염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실 방문해 방역대책 점검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1.01.13 15:32
  • 댓글 0
   
▲ 농림축산식품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월 13일 오전, ‘가축전염병 방역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가축전염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실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전국에서 산발적 발생이 지속되고 있는 조류인플루엔자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차단방역을 당부하기 위해 이뤄졌습니다.

정 총리는 먼저 김현수 중앙사고수습본부장으로부터 가축전염병 방역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는 아직 농장 간 수평전파는 없으나,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최근 광역울타리에서 멀리 떨어진 “영월에서 멧돼지 사체가 발견되어 걱정이 크다“며 ”관계부처가 다시 한번 힘을 모아 방어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로 국민들이 어려운데, 계란·닭고기값이 민생에 부담이 되지 않게 수급관리에 차질 없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상황실 근무자들을 만나 방역업무의 노고를 격려했다.

정 총리는 가금농장 전담관제 운영 등 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전하며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말처럼 최선의 노력을 다하면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정부는 가축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강화된 방역조치를 추진 중에 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농장 간 수평 전파 차단에 역점을 둔 농장 내 차량 진입 제한, 축산차량·운전자 소독 의무화, 축산 시설 ‘소독관리책임자’ 운영 등 조치를 실행 중이고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확산 우려지역까지 광범위한 폐사체 수색과 함께 멧돼지 포획을 확대하는 한편 위험주의보 발령, 방역수칙 홍보 등 농장단위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