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충북교육청, 지역 경제 위해 맞춤형복지비 3월 집중 사용 당부3월 맞춤형복지비 예산 185억원 집행 예정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03.05 08:01
  • 댓글 0
   
▲ 충청북도교육청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충청북도교육청은 지역 경제 활력을 위해 개인별 맞춤형복지제도의 복지비를 3월에 집중해서 사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2021년 맞춤형복지비 예산액은 230억원으로 맞춤형복지 예산의 80% 집행을 목표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재정 신속집행에 앞장 설 것이다.

지난해에 도교육청은 195억원의 맞춤형복지 예산 중 3월에 145억원을 집행해 재정 조기 집행에 적극 동참했었다.

특히 맞춤형 복지비의 10%이상을 전통시장상품권 의무 구매 금액으로 지정해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권 활성화 구역의 보호 및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의 선도적 구매를 유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약 12억원을 전통시장상품권 의무 구매 금액으로 지정했었다.

이를 통해 지역상품권 사용으로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소득 증대에 작게나마 도움을 줄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이를 위해 시·군에서 발행하는 지역 상품권의 종류와 그 혜택, 판매와 사용처도 자세하게 안내하고 적극 구매 해줄 것을 권장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러한 교직원의 작은 노력이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을 사랑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