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경기도, 시군에 택시 부제 해제 협조 요청 등 심야 택시 승차난 해소 앞장심야 택시 수요는 증가한 반면, 해당 시간대 택시 공급은 부족한 상황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2.05.16 07:18
  • 댓글 0
   
▲ 경기도
[중부뉴스통신] 경기도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난 해소를 위해 도내 시군에 택시 부제 해제 협조 요청 공문을 발송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거리두기 해제 이후 대중교통이 끊기는 심야시간대 택시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의한 택시 운수종사자 수 감소로 해당 시간대에 이용 가능한 택시가 부족해진 데 따른 조치다.

현재 도내에서 운영 중인 택시는 개인택시 2만7,234대, 법인택시 1만618대 등 총 3만7,852대로 이중 부제를 적용받고 있는 대상은 수원시 등 11개 시군 4,522대로 전체 택시의 약 12%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내 각 시군은 지역별 실정에 맞는 대책을 수립·추진해 능동적으로 대응에 나서고 있다.

우선 광명시는 4월 20일 양주시는 5월 11일부로 각각 846대, 392대에 대해 부제 해제를 적용하고 있으며 수원시의 경우 오는 6월 1일부터 야간 교대 시간을 기존 자정에서 다음날 5시로 변경할 방침이다.

또한 현재 의정부시와 부천시, 의왕시 등 일부 시군에서도 부제 해제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등 이른 시일 내에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사를 도에 밝힌 상황이다.

특히 현행법상 택시 부제 해제 권한을 시군이 보유하고 있는 만큼, 더 많은 시군이 부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협의를 진행해 도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택시 운수종사자들이 택배나 배달업종 등으로 이직한 상황임을 고려, 운수종사자 확충을 위해 향후 택시법인 조합과 협력해 취업박람회를 개최하는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경수 택시교통과장은 “도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군, 택시조합 등과 지속해서 소통하고 협력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