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시, 대이작항 공유수면 매립사업 준공1800㎡ 주차장 조성, 대이작항 어촌 정주여건 개선 기대
  •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2.06.27 08:31
  • 댓글 0
   
▲ 인천시, 대이작항 공유수면 매립사업 준공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인천광역시는 주차장 조성사업을 위해 옹진군에서 추진한 ‘대이작파일럿부두지구 공유수면 매립사업’을 6월 27일자로 매립 준공 고시했다.

이 사업은 해양수산부 선정 어촌뉴딜 300 중 하나로 2020년 8월부터 약 1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면적 1,800㎡에 해당하는 공유수면을 매립한 후 주차장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이달 초 준공됐다.

대이작항은 선착장을 이용해 조업하는 주민들 뿐 아니라, 특히 주말에는 나들이 차량으로 혼잡이 빈번한 지역이었다.

이에 시와 옹진군은 교통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공유수면을 매립해 주차장으로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옹진군에서 제출한 준공검사 신청서류를 검토한 결과, 매립목적 매립면허 및 매립실시계획 승인내용 등과 부합하므로 ‘공유수면법’ 및 규정 절차에 따라 준공 처리했다고 밝혔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옹진군 대이작항 공유수면 매립사업 준공을 통해 어촌환경 개선을 통한 주민 편의 증진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