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동대문구, 수위 내려간 중랑천 등 3개 하천 정비10일 오전 중랑천, 정릉천, 성북천 부유물 제거 및 물청소 실시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2.08.10 16:27
  • 댓글 0
   
▲ 동대문구, 수위 내려간 중랑천 등 3개 하천 정비
[중부뉴스통신] 동대문구는 10일 오전 비가 그치고 하천 수위가 내려감에 따라 복구 인원 36명, 장비 6대를 투입해 중랑천, 정릉천, 성북천 등 3개 하천의 부유물을 제거하고 물청소를 실시했다.

동대문구에는 8일~10일 오전 7시까지 총 259.5㎜ 비가 내렸다.

구는 8일 7시 이후부터 10일 현재까지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비로 중랑천, 정릉천, 성북천 둔치가 침수됐으며 동대문구 지역 내 다른 침수피해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구는 이번 폭우에 앞서 지난 5일 오후 지하보차도 8개소, 공사장 42개소, 배봉산·사면시설 57개소 사전점검을 실시하고 8일 9일에도 위 시설을 대상으로 재점검하며 폭우에 철저히 대비했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9일 오전 중랑천과 배봉산 등을 방문해 폭우 상황을 점검했다.

구 관계자는 “구민들이 다시 안전하고 쾌적하게 중랑천, 정릉천, 성북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조속히 하천 정비를 마무리 하겠다”고 밝혔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