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
부산시 ‘청년내일저축계좌’ 대상자 3494명 선정해 청년의 희망을 배로 지원청년 목돈마련 프로젝트 부산청년에 큰 호응 속 1차 사업 종료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2.11.29 07:17
  • 댓글 0
   
▲ 부산광역시청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부산시는 올해 처음 시행된 ‘청년내일저축계좌’ 사업이 부산 청년들의 큰 호응 속에 신규 모집과 심사 과정을 거쳐 청년 3,494명을 지원 대상자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청년내일저축계좌’는 경제적 자립과 더불어 꿈을 펼칠 시기에 있는 청년들이 사회 안착과 행복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7월 첫 시행된 제도다.

근로 중인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의 저소득 청년이 3년간 매월 10만원을 저축할 시 정부지원금을 일정 금액 매칭해 준다.

3년 만기 시 최대 1,440만원과 이자, 정책대상자별 추가지원금을 지원받게 되어 저축액의 두 배 이상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이전의 보건복지부 자산형성지원사업은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 청년만을 지원하는 등 그 대상이 한정적이었으나, 올해 도입된 ‘청년내일저축계좌’는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청년까지 지원 대상을 대폭 확대해 큰 호응을 얻었다.

부산시는 지난 7월 18일부터 8월 5일까지 ‘청년내일저축계좌’ 신청·접수 결과, 총 11,758명의 청년이 지원 신청해 당초 목표 인원을 넘은 많은 지원자가 몰렸다.

또한 작년 자산형성지원사업의 지원 대상 청년이 1,045명에 불과했지만, 올해 ‘청년내일저축계좌’ 사업의 지원 대상 청년 수가 3,494명으로 대폭 늘어나면서 청년들의 큰 관심이 잇따랐다.

이에 따라 당초 2차 모집까지 예정돼있었지만 부산 청년들의 뜨거운 관심 가운데 1차 모집으로 마무리됐다.

3년간 쌓은 목돈은 청년 본인의 창업, 교육, 주거 등 자립을 위한 자금으로 사용되어 부산 청년의 희망은 배로 고민은 반으로 덜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올해 신설된 청년내일저축계좌 사업은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청년까지 지원 대상을 대폭 확대해, 부산 청년들의 행복한 미래 설계와 경제적 자립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2023년에는 더 많은 부산 청년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