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평창군,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폐회식 공동개최 결정에 분노”
  •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2.12.01 15:45
  • 댓글 0
   
▲ "평창군,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폐회식 공동개최 결정에 분노”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1일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그동안 과열된 경쟁 속에 논란이 됐던 대회 개폐회식을 평창·강릉 공동 개최 형식으로 진행할 계획으로 세부계획은 총감독이 선임되면 결정되겠지만 선수단 입장 및 VIP의전 등 주요 행사는 강릉에서 진행하고 성화 봉송 및 일부 공연은 평창에서 진행하는 등 두 곳을 이원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개최할 것이라 발표했다.

발표를 접한 평창군민들은 “선수단 입장 등 주요 행사는 모두 강릉에서 이뤄지고 평창은 들러리밖에 되지 않는 조직위 계획은 실망과 안타까움을 넘어, 평창군민들의 올림픽 도시 주민으로서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남겼다”며 “평창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십 수년간 노력해온 주민들은 이번 대회 명칭이 ‘평창’에서 ‘강원’으로 정해지는 순간부터 개폐회식 결정까지 지속적인 홀대에 크나큰 분노와 허탈감에 빠졌다”고 밝혔다.

한편 평창군은 대회 참가선수와 방문객들을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맞이하고 성공적인 개·폐회식을 개최하기 위해 100여억원을 투입해 평창돔 시설개선공사를 추진하고 있으며 4개 개최 시군 중 유일하게 대회 전담팀을 만들어 대회 홍보 및 대회 준비에 적극 협조하고 자원봉사를 위한 굿매너 문화시민운동 전개 등 대회 성공개최를 위해 다른 어느 곳보다도 열심히 노력하고 있었지만, 평창군의 올림픽에 대한 열정과 노력들은 모두 무시한 조직위 결정에 큰 실망감을 느끼며 주민과의 대화를 통해 향후 대회 보이콧까지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평창군은 “평창·강릉 개회식 공동개최 결정은 평창군민들의 간절한 염원에 미치지 못하는 결정으로 주민들은 이미 대회에 대해 강한 보이콧 의사를 전달했다”며 “개최도시의 주민 호응이 따르지 않는 올림픽대회 지원은 평창군 입장에서는 불가능한 일로 그동안 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지원해왔던 전담 조직 폐지와 함께 대회 홍보 및 대회 운영 지원 중지 등 모든 행정적 지원을 전면 재검토할 것이며 앞으로의 국제·국내 동계 경기에 대한 지원 또한 전면 재검토하겠다”며 조직위 결정에 강경한 반대 의지를 표했다.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