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우리네, 할머니와 어머니의 삶에 대한 연극‘작은 할머니’ 서대문문화체육회관 소극장에서 20일부터 공연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3.06.02 14:05
  • 댓글 0
   
▲ 서대문구청
[중부뉴스통신] 서대문 주부극단 모정 정민준 연출이 서대문구도시관리공단의 지원으로 지역 아마추어 여성 배우들과 함께 2023년 신작 연극 '작은 할머니'를 서대문문화체육회관 소극장무대에서 6월20일부터 24일까지 공연한다.

이번 작품은 2001년 작고한 엄인희 작가의 대표작인 ‘작은 할머니’는 ‘그 여자의 소설’이란 제명으로도 잘 알려져 1995년 초연 이후 연극계에서 새로운 주인공을 만나 꾸준히 새롭게 선보이는 작품이다.

작품 내용은 결코 멀지 않은 세월 속으로 스며든 우리네, 할머니와 어머님들의 멀지 않은 이야기다.

씨받이로 들어간 작은댁으로 살아야 했던 여인의 기구한 일생을 그린 작품으로 누군가에게 “ 넌 우리처럼 살지 말고 사랑받으며 예쁘고 행복하게 살아”며 여성이 여성에게 전하는 속 깊고 따뜻한 우리네, 할머니의 마음이다.

서대문 주부극단 모정은 배우 겸 탤런트 정민준 대표가 이끌고 있으며 2018년부터 연극 “우동 한 그릇”, “배비장전” 등으로 지역 주민과 소통해 왔다.

정민준 연출은 “그동안 서대문구 여성들과 다양한 창작 활동을 해 오면서 코로나19로 작품 활동이 중단되기를 여러 차례, 힘든 시기를 견뎌가며 야심차게 준비한 작품인 만큼 구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출연 배우들은 “이번 작품을 통해 주부극단 모정의 역할이 서대문 전역으로 확산돼 구민의 문화감수성이 더 풍요로워 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입장연령은 초등학생 이상이며 티켓은 전석 무료 선착순 입장이다.

자세한 내용은 극단 모정과 서대문문화체육회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