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안민석 , 공학계열 석 · 박사 과정 5 년간 1 만 6 천명 중도 탈락“ 이공계 위기에 尹 정부 R&D 삭감은 무능의 극치 ”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3.11.01 11:01
  • 댓글 0
   
▲ 국회(사진=PEDIEN)
[중부뉴스통신] 윤석열 정부의 국가 R&D 예산 삭감과 의대 정원 확대 발표 등으로 인해 대학의 불안과 혼란이 가중되는 가운데 이공계 인재 유출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국회에서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안민석 의원 가 공개한 ‘ 공학계열 석 · 박사 과정 중도 탈락 현황 ’ 에 따르면 2018 년부터 5 년간 1 만 6 천여명의 학생이 중도 탈락했으며 , 다수 대학이 기술 · 공학 관련 대학원 신입생 정원을 채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공계 특성화 대학인 한국과학기술원 , 광주과학기술원 , 대구경북과학기술원 , 울산과학기술원 등 4 대 과학기술원의 일반대학원 석사 충원율마저 각각 76.5%, 62.9%, 80.6%, 76.6% 에 그쳤다.

또한 , 취업이 보장될 거라는 반도체 관련 학과도 중도 탈락이 점차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 년 ~2022 년 전국 반도체 관련 학과 중도 탈락 현황 ’ 에 따르면 전체 31 개 대학 에서 지난해 중도 탈락한 학생 비율은 평균 8.1% 로 전년 의 1.7 배로 뛰었다.

이는 내년 국가 R&D 예산 삭감이 현실화될 경우 연구현장의 불안은 더 커져 이공계 인재 유출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안민석 의원은 “ 국가 발전 동력인 R&D 예산이 대폭 줄어 교육 · 연구현장이 뿌리째 흔들리는데 정부와 여당은 제대로된 삭감 이유도 , 책임있는 대안도 내놓지 않고 있다” 며 “ 정부 R&D 삭감은 무능의 극치이며 , 무능한 정부가 국가의 미래마저 망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안 의원은 " 국회 심의 과정에서 우리의 미래인 연구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예산을 증액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