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지방하천 종합 정비계획 수립 추진지방하천 100개소, 하천정비 우선순위 결정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4.03.20 08:20
  • 댓글 0
   
▲ 울산시, 지방하천 종합 정비계획 수립 추진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울산시는 하천을 효율적으로 관리·운영하기 위해 올해 ‘지방하천 종합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추진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2016년 국토교통부에서 일괄 수립한 지방하천 종합 정비계획에 따라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추진했으나, 올해부터 지역 여건에 맞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지방하천 관리 등을 위해 울산시가 직접 수립하게 됐다.

이에 사업수행능력평가 등을 거쳐 ‘지방하천 종합 정비계획’ 용역 수행자를 선정하고 올해 상반기 용역을 착수해 오는 2025년 12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 계획에는 하천 정비에 대한 소요 예산 및 연차별 투자계획 등 하천별 정비 우선순위를 포함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울산시 100개 지방하천을 대상으로 현황 및 여건을 고려해 치수·이수·하천 환경 등 전 분야를 통합적으로 심도 있게 분석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그 어느 때보다 하천의 활용 가치가 높아지고 있는 지금, 우리 시 여건에 맞는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으로 가뭄·홍수 예방 등의 치수 기능은 물론이고 산책 및 휴식 기능을 더해 하천이 시민들의 곁에서 사랑받는 대표적인 친수공간이 되도록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