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농식품부, 빠르게 성장 중인 농업국가 캄보디아와 농식품 협력 방안 논의한국형 대형 쇼핑몰 등에서 농식품 판매 현장 점검, 농식품 수입업체 간담회를 개최해 수출 확대 방안 논의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4.03.29 07:42
  • 댓글 0
   
▲ 농림축산식품부(사진=PEDIEN)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의 권재한 농업혁신정책실장은 3월 27일과 28일 캄보디아 프놈펜을 방문해 우리 농식품 수출 현장을 점검하고 현지 수입업체와 간담회를 가졌다.

캄보디아는 2022년 기준 농업이 국내총생산의 22%를 차지하는 농업 중심 국가로 최근 20년간 연평균 7%의 고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농식품부는 캄보디아에서 8건의 국제개발협력 사업을 진행 중이고 지난 2022년 한-캄보디아 자유무역협정 체결로 교역이 활발해지는 등 양국 간의 관계가 한층 강화되어 가고 있다.

농식품의 경우, 지난 2023년 약 9천만불이 수출됐으며 수출액의 60%를 음료가 차지하는 한편 조제분유와 인삼 수출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한우 수출 1호 계약이 체결되어 메콩 국가 최초로 캄보디아에 한우가 수출됐다.

권재한 실장은 3월 28일 캄보디아 현지 농식품 수입업체 및 한우 수출사·수입업체와의 간담회를 통해 수출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수입업체들은 “다양한 한국 농식품을 캄보디아에 알리고 싶다”고 하면서 캄보디아와 같은 신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대기업·중소기업 간 상생이 중요하다고 했다.

또한, 한우 수입업체들은 “수출 초기 단계인 만큼 캄보디아 내 유통업체와 소비자에게 한우를 알리기 위해 판촉 행사 등 홍보 확대가 필요하다”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권재한 실장은 국내의 수출 희망 중소기업이 대기업 유통망 활용, 짝궁식품 공동 마케팅 등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한우의 경우 해외 우수판매점을 선정해 홍보비용을 지원하는 등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수출 확대를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이 날 오후 권재한 실장은 우리 농식품이 수입·판매되고 있는 더케이그라운드몰을 방문해 우리 농식품의 판매 현장을 돌아보고 한식 요리 교실 행사에 참여했다.

이후 영유아 전문매장 베이비아울렛을 방문해 캄보디아 수출이 빠르게 늘고 있는 우리 조제분유 판매 현장을 점검했다.

한편 하루 앞선 3월 27일 권재한 실장은 매경 캄보디아 포럼에 참석한 후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 예방단에 참여했다.

포럼에서는 캄보디아가 쌀, 바나나, 망고 등 농산물 생산은 다양하고 많으나 유통·가공 기술이 부족하므로 한국 기업의 투자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캄보디아 총리 예방 기회에 권재한 실장은 2010년부터 추진해 온 캄보디아 농업 국제개발협력 사업으로 캄보디아 농업과 농가소득 향상에 긍정적인 성과가 있었으며 지속적인 농업 국제개발협력 사업의 성공과 성과 확산을 위해 양국 간 협력을 지속하자고 했다.

권재한 실장은 현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캄보디아의 젊은 세대가 한국의 콘텐츠를 즐기면서 그 안에 소개된 한국의 문화와 음식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며 “빠르게 성장 중인 캄보디아에 한국 농식품과 농업기술을 알리고 양국 간 협력관계가 증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