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
부산시, 생명나눔 유가족 자조모임 지원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4.04.05 08:07
  • 댓글 0
   
▲ 부산광역시청사전경(사진=부산광역시)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부산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생명나눔 유가족 자조모임 '우리'의 심리치유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2022년 ‘부산광역시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장려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해 장기 등 기증자 유가족의 심리치유 프로그램, 자조모임에 대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지난해 10월 15일 처음으로 자조모임 ‘우리’를 지원한 바 있다.

자조모임 '우리'는 장기 등 기증자의 유가족으로 구성돼 있으며 매년 정기모임을 통해 생명나눔 기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의 사별 과정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과 같이 유가족의 일상 복귀와 심리회복을 돕는 다양한 사업도 펼치고 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이러한 자조모임을 활성화하고자 매년 정기적인 모임을 지원하고 있다.

시는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협력해 차량 지원 등 원활한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전반적인 행·재정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이번 심리치유 프로그램은 오늘 오전 10시 양산시 대운산에 위치한 '숲애서'에서 진행되며 영남권 유가족 7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올해에도 구·군 보건소, 장기이식 등록기관 등과 함께 장기기증 희망 등록 캠페인, 장기기증의 날 기념행사 등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2년 기준 부산시의 장기 이식대기자는 3천400여명인 반면, 기증자 수는 175명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이 사업을 통해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부족, 오해 등을 개선하고 기증에 대한 긍정적인 사회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소라 시 시민건강국장은 “기증자의 숭고한 생명나눔에 깊은 감사를 드리고 생명나눔 유가족의 자조모임이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며 “우리시는 기증자와 생명나눔 유가족에 대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생명나눔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긍정적인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계속해서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