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관악구, 신림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서남권의 상업문화도시로 한걸음 더4월 11일 신림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구역 및 계획 고시, 당곡역, 신림역, 신원시장 일대 재정비 계획 수립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4.11 11:14
  • 댓글 0
   
▲ 관악구, 신림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서남권의 상업문화도시로 한걸음 더
[중부뉴스통신] 관악구는 4월 11일 서울시가 고시한 신림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을 통해 당곡역, 신림역, 신원시장 등 일대에 대해 서남권 상업문화 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이번 고시는 신림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구역에 대한 기정 계획을 정비하고 신규 역세권과 노후화된 신원시장의 도시 관리 계획을 재편했다.

먼저 구는 지난 2022년에 개통된 신림선 당곡역의 동측 블록을 구역계에 편입, 편입 구역 중 제3종일반주거지역을 준주거지역까지 용도지역 상향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를 기반으로 개발 규모, 공공기여 등에 대한 사업계획 수립을 통해 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 상향이 가능해졌다이와 함께 획지계획의 규제 없이 자율적 공동개발을 통해 허용 용적률 350%, 높이 60m로 신축이 가능해져 신규 역세권 주변이 새롭게 탈바꿈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구는 신림역 주변의 규제로 작용하고 있는 획지를 해제하고 신림역 사거리 지하철 출입구와 연접한 필지에 한해 주민들의 자율적 공동개발을 유도, 역세권 거점 공간으로서의 규모 있는 개발이 가능토록 계획했다.

신림역 지하철 출입구 주변 협소한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공동개발로 용적률 인센티브를 최고 50% 제공했고 최고 높이도 기존 계획 70m에서 90m로 상향되어 개발 실현성이 더욱 높아졌다.

노후된 신원시장의 화려한 변신도 기대된다.

신원시장은 지난 2015년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시 용도지역은 상향되었으나 용적률은 변경이 없어 개발이 지체됐다.

이에 이번 재정비에서는 2필지 이상을 자율적 공동개발하고 구의 필요 시설로 공공기여 시에는 용적률을 현재 250%에서 350%까지 완화 받을 수 있다.

또한 상한 용적률 적용으로 단일 필지 개발도 용이해지며 최고 높이는 기존 계획 20m에서 35m로 상향됐다.

아울러 구는 개발 이후에도 현재의 시장이 보존될 수 있도록 힘썼다.

주차장설치 완화 구역을 시장 전역으로 확대, 1층을 시장 용도로 지정, 시장 시설물 보존 의무화 등 현재 시장 기능과 공간을 유지하면서 건축물의 신증축이 가능하도록 했다.

구는 구역 내 핵심 상권인 순대타운, 별빛 거리의 활성화를 위한 계획도 재정비했다.

순대타운, 별빛 거리 주요 보행축에 음식 특화거리 조성을 위해 음식점을 권장 용도로 지정, 건축물 특화 지침을 마련하고 상권 활성화를 도모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이번 신림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당곡역, 신림역, 신원시장 등 일대가 서남권의 상업문화 도시로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