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성숙한 반려동물 양육 문화 확산 '서대문 내품애센터' 개소유기견 보호실, 상담실, 놀이실, 목욕·미용실, 체험교육장, 실외놀이터 등 갖춰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4.15 09:10
  • 댓글 0
   
▲ 성숙한 반려동물 양육 문화 확산 '서대문 내품애센터' 개소
[중부뉴스통신] 서대문구가 성숙한 반려동물 양육 문화 확산을 위해 ‘서대문 내품애센터’를 조성하고 이달 17일 오후 3시 개소식을 연다.

센터는 지상 3개 층에 총면적 760㎡ 규모로 ▲1층에는 보호실, 상담실, 놀이실, 목욕·미용실 ▲2층에는 체험교육장, 커뮤니티룸 ▲옥탑 층에는 실외놀이터 등이 들어섰다.

이들 시설을 바탕으로 센터는 유기 동물 보호와 입양 상담, 분양 관리, 반려동물 관련 교육, 동물 문화교실 등을 진행한다.

또한 반려동물 양육인 모임을 지원하고 동물 매개 치유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개소식은 기념 테이프 커팅과 시설 라운딩 외에도 ▲매개 치유견인 삽살개 ‘대박이’와 ‘대호’ 기증식 ▲반려견 어질리티 시범경기 ▲아로마테라피 만들기 프로그램 등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이성헌 구청장은 “서대문 내품애센터가 반려동물 양육 주민이 소통하며 관련 원스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거점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대문구는 지난해 11월 관내 연희동 산2-14 일대에 반려견과 견주가 함께 걸을 수 있는 길이 2km의 순환형 산책길과 3곳의 반려견 쉼터를, 영천동 5-644 일대에 반려견 놀이터를 개장한 바 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