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군, APEC 정상회의 인천 유치 기원… 마니산 환경정화 활동 펼쳐
  •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4.04.19 12:11
  • 댓글 0
   
▲ 강화군, APEC 정상회의 인천 유치 기원… 마니산 환경정화 활동 펼쳐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강화군이 19일 2025 APEC 정상회의 인천광역시 유치를 기원하며 마니산 일대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이번 활동은 마니산 참성단과 등산로에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하고 시민의 염원을 담은 APEC 유치 기원 릴레이 홍보도 함께 펼쳐나가는 활동이다.

마니산 정상에 있는 참성단은 단군이 나라를 열고 국가의 안녕을 기원하며 하늘에 제를 올린 유례가 깊은 곳으로 대몽항쟁기 고려 원종은 참성단에서 의례를 직접 주재한 바 있다.

군은 현재까지도 매년 개천절마다 참성단에서 제례를 지내고 있으며 전국 체육대회의 성화도 마니산 참성단에서 채화한다.

이 외에도 현재 강화군 곳곳에는 APEC 인천시 유치 기원 현수막이 게시돼 있으며 이장단·노인회·새마을협의회·주민자치 위원회도 릴레이 환경정화 활동에 함께하는 등 관내 APEC 인천 유치 열기가 점차 고조되고 있다.

국제회의에 부합하는 대규모 회의장과 최고급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는 인천에 APEC 정상회의가 유치된다면,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리는 강화에서 역사·문화와 휴양지까지 함께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도영 권한대행은 “잘 준비된 인천광역시에서 APEC 정상회의를 통해 재도약할 수 있도록 강화군에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유치 열기를 고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