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사색추남(四色秋男)이 전하는 색다른 가을여행을 만나보자!한국관광공사, 가을여행 강연회‘수요일 2시간 여행’10.25, 11.1, 11.8 열어
  • [문화=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 승인 2017.10.23 21:04
  • 댓글 0
행사포스터-관광공사 개최 가을여행클래스

[문화=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가을은 사색과 낭만의 계절이면서,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기도 하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는 서울센터(중구 청계천로 40)에서 여행을 떠나고 싶어도 쉽사리 떠날 수 없는 이들에게 소설가 김연수, 영화감독 장건재, 건축가 오기사(오영욱), 요리사 박찬일 네 명의 가을남자(四色秋男)를 빌려 ‘수요일 2시간 여행’을 건넨다.

10월 18일을 시작으로 11월 8일까지 매주 수요일 저녁 7시 30분에 열리는 가을 여행 클래스 테마는 가을남자의 여행이야기, 사색추남(四色秋男)이다. 요리사의 여행, 소설가의 여행, 영화감독의 여행, 건축가의 여행이다.

10월 18일 첫 강연은 요리사 박찬일과 함께 편안하고 맛있는 여행으로 진행되었다.  박찬일은 따뜻한 국밥 한 그릇에 담긴 추억 이야기로 가을 여행 클래스의 문을 활짝 열었으며 30여명의 시민이 즐겁게 동행하였다

앞으로 이어지는 세 명의 남자 이야기는 어떨까?

오는 25일에는 <밤은 노래한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을 쓴 소설가 김연수가 바통을 잇는다. 그에게 여행은 낯선 이야기가 아니다. 산문집 <여행할 권리>를 냈고 박지원의 <열하일기>의 발자취를 따르기도 했으며, 실크로드의 길 위에 서기도 했다.

11월 1일에는 영화감독 장건재가 ‘영화감독의 여행’을 말한다. 장건재 감독은 2009년 데뷔작 <회오리바람>으로 제28회 벤쿠버국제영화제 용호상을, 두 번째 작품 <잠 못 드는 밤>으로 낭뜨3대륙영화제 등을 수상한 차세대 영화감독이다. <회오리바람>과 <한 여름의 판타지아> 등 로드무비 성격의 작품이 많은 영화감독의 여행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된다.

11월 8일에는 ‘오기사’라는 필명으로 유명한 건축가 오영욱이 대미를 장식한다. 붉은색 헬멧을 쓴 ‘오기사’ 카툰으로 유명하며, 오기사가 등장하는 <오기사, 여행을 스케치하다>, <그래도 나는 서울이 좋다>, <변덕주의자들의 도시> 등을 쓴 인기 여행 작가이기도 하다. 위트 있는 건축가의 시선으로, 우리가 미처 발견하지 못한 여행의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행사에 관한 자세한 내용과 신청방법은 행사블로그(http://blog.naver.com/ktours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매회 30여명 선착순으로 신청받으며, 참가비는 1만원으로 샌드위치가 제공된다.

한국관광공사(서울센터)의 가을 여행 클래스 ‘수요일 2시간 여행’은 강연 외에 또 다른 유익한 시간을 마련한다. 가을 여행 정보를 얻기 원하는 이들은 ‘여행 코스 컨설팅’을 이용할 수 있다. 여행 코스 컨설팅은 여행작가들이 직접 참여해 여행 설계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문화유산 상식여행>등을 집필한 오주환 작가, <사진이 있는 풍경여행>의 정철훈 작가, <저스트고 전라도>의 김숙현 작가 등 경력 10년 이상의 베테랑 작가들이 직접 여행 코스를 제안하고 조언한다. 강연 30분 전(오후 7시)부터 진행하며 별도로 사전 신청해야 한다.

수요일 2시간 여행 강연이 진행되는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중구 청계천로 40)는 2016년 4월 새롭게 개관하여 한국인과 외국인 모두에게 한국의 맛과 멋을 보여줄 수 있는 새로운 스타일의 관광안내 및 문화체험의 복합공간으로 자리매김한 곳이다. 우리나라 구석구석에 대한 여행 정보와 더불어 내외국인 대상으로 여행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ICT 기술과 우리의 문화가 융합하여 전시 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조하는 곳으로, 흑백의 아름다운 조화를 통한 디자인으로 우리 문화와 예술의 우수성을 자연스럽게 보여주고 있다. 4개 층(2~5층)의 전시안내공간에는 한류스타AR존, 동계올림픽종목 체험 VR, 국립공원 및 관광지 VR, 360도 파노라마 미디어월, 우수문화상품전시, 한식, 한복 및 전통공예 체험 등 흥미있고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되어 있는 한국관광의 새로운 랜드 마크이기도 하다.

[문화=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