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교
IWPG, 전국 도심서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서울 보신각 비롯 전국 주요도시 동시 진행… “세계여성도 릴레이 동참”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18.07.11 13:01
  • 댓글 0
IWPG 이정순 지부장은 성명을 통해 파렴치한 역사를 숨긴 채 ‘기독교의 정통’이라는 거짓말을 앞세워 국민을 기망하고, 강제개종 옹호, 상습 성폭력으로 여성인권 유린을 일삼는 한기총 목회자들의 반종교, 반사회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한기총 해체 촉구 운동’과 ‘세계 여성인권 회복 캠페인’에 나설 것을 천명한다고 하였다.

(사)세계여성평화그룹(IWPG) 서울경기서부지부(지부장 이정순)는 10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광장에서 800여명 을 비롯한 전국 주요 도시에서 ‘한기총의 여성인권유린’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에 나섰다.

이번 행사는 개종을 강요받다 숨진 故 구지인(여․27세) 씨의 넋을 위로하고자 지난 2월 IWPG가 마련한 분향소를 놓고 한기총(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 장례법 위반 등의 명목으로 IWPG를 고소 고발한 사실을 규탄하고, 망자의 명예회복을 위해 마련했다.

이날 IWPG 이정순 지부장은 성명을 통해 파렴치한 역사를 숨긴 채 ‘기독교의 정통’이라는 거짓말을 앞세워 국민을 기망하고, 강제개종 옹호, 상습 성폭력으로 여성인권 유린을 일삼는 한기총 목회자들의 반종교, 반사회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한기총 해체 촉구 운동’과 ‘세계 여성인권 회복 캠페인’에 나설 것을 천명한다고 하였다.

행사를 공동 주관한 세계여성인권위원회(위원장․김유진)는 취지문을 통해 “강제개종 옹호, 상습 성폭력으로 여성인권 유린을 일삼는 한기총 목회자들의 반종교․반사회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IWPG의 ‘한기총 해체 촉구 운동’과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민 유혜원(여․45세) 씨는 “목회자의 도덕성은 일반인보다 엄격해야 하고 모범이 되어야 마땅한데 요즘 불거지는 목회자와 성폭력 행태를 보면 정말 실망감이 앞서고 우리 여성들이 앞장서서 풀어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