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집에서 쓰던 낡은 도자그릇, 새 그릇으로 바꿔가세요2018 G-세라믹페어, 그릇의 쓰임 제안하는 다채로운 부대행사 열어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18.11.09 08:34
  • 댓글 0
   
▲ 경기도
[중부뉴스통신] 지난 8일부터 ‘맛있는 그릇’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도자문화 전문페어 ‘2018 G-세라믹페어’가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시작됐다.

이번 행사는 미식의 시대, 민감해진 소비자의 미식 취향에 맞춰 음식을 더 맛있게 즐기는 방법뿐 아니라, 음식과 어울리는 테이블웨어를 활용하는 다양한 팁을 만날 수 있는 자리다.

유명 셰프가 직접 참여해 재료, 레시피, 요리가 담긴 도자의 스토리를 들려주고, 관람객과 상호 소통하는 다이닝 공간 ‘세라믹 다이닝’과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푸드 플레이팅’, 꽃과 식물로 도자그릇을 더욱 아름답게 연출하는 체험이벤트, 도자기 포장 시연·체험 이벤트 등 도자그릇의 다양한 쓰임을 제안하는 다채로운 이벤트가 진행된다.

‘2018 G-세라믹페어’의 메인이벤트로서, 유명 셰프와 함께하는 신개념 다이닝 이벤트 ‘세라믹 다이닝’은 셰프와 관람객이 현장에서 소통하며, 특별하고, 이색적인 ‘그 날의 요리’를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셰프는 사전에 직접 선택한 도예작가의 도자그릇에 푸드 플레이팅을 선보이고, 관람객들은 셰프의 요리를 직접 시식할 수 있다.

이번 이벤트는 행사 기간 중 8일과 10일, 낮 12시 30분에 이벤트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8일에는 레스토랑 "도마: DOMA"의 헤드 셰프, ‘김봉수 셰프’가 규담요의 도자를 활용해 ‘하늘에 담긴 가을 한국’이라는 주제로 계절감이 담긴 멋과 맛을 요리로 표현해 낼 예정이며, 10일에는 요리 서바이벌 프로그램 "마스터 셰프 코리아3"의 우승자, ‘최광호 셰프’가 ‘요리의 시작’이라는 주제로 김남희, 김국환, 최재일 작가의 도자를 활용해 ‘3인3색’의 개성 있는 플레이팅을 선보인다.

‘세라믹 다이닝’ 이벤트 참여는 공식홈페이지를 통한 사전신청자에 한해 가능하다.

관람객들이 도자와 음식에 관련된 모든 것을 한 자리에서 체험해 볼 수 있는 특별 강연 이벤트 및 세미나가 마련된다.

음식, 플레이팅, 도자그릇 등 3가지 주제로 나누어 음식 플레이팅부터 도자기 제작까지, 각 분야 전문가를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총 10회로 구성되는 이번 체험이벤트는 각 클래스마다 90분간 진행되며,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신청 및 현장 참관이 가능하다.

강연의 내용은 밀라노 스타일의 세라믹 핸드 페인팅, 주제별 플레이팅 클래스, aT화훼기획부의 ‘도자와 꽃’ 체험 이벤트, 슬립 캐스팅 기법으로 만드는 모던 도자 컵, 나만의 도자기 포장법, 한국식공간학회 오픈세미나 등이 행사 기간 내 이벤트 관에서 진행된다.

체험이벤트 참여는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당일 현장에서 무료 참관도 가능하다.

‘2018 G-세라믹페어’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을 위한 혜택으로 다양한 현장이벤트가 마련된다.

깨지거나 낡은 그릇을 행사장에 가져오면, 현장에 마련된 럭키BOX를 통해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50만원부터 1만원까지 도자 상품권의 행운이 제공되는 ‘새 도자 줄게, 헌 도자 다오’ 이벤트가 진행된다. 제공되는 도자 상품권은 행사기간 중 107개 판매부스 어디에서나 도자기로 교환 또는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 가능하다.

또한, 행사장 곳곳에 숨겨놓은 ‘맛있는 그릇’ 스탬프를 찾아 도장을 완성하면, 매일 선착순 150명에게 예쁜 에코백이 증정되는 ‘스탬프투어’ 이벤트도 마련된다.

특히, 지난 2017 G-세라믹페어에 이어 이번 행사에 재방문하는 사전 및 현장등록 관람객 선착순 650명에게 즉석 경품 쿠폰이 제공된다. 즉석 경품 쿠폰을 통해 제공되는 내용은 도자구입권 또는 미니뚝배기, 수공예 도자기컵 등으로 현장에서 직접 수령할 수 있다.

"맛있는 그릇"을 주제로 열리는 ‘2018 G-세라믹페어’는 11월 8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개최되며, 자세한 내용은 ‘2018 G-세라믹페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