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18평창동계올림픽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눈이송이’로 불러주세요”슬로건은 ‘빛나는 열정, 따뜻한 우정’으로 확정
  • [2018평창동계올림픽=중부뉴스통신]특별취재팀
  • 승인 2016.10.19 10:32
  • 댓글 0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에서 활약할 자원봉사자 명칭이 ‘눈이송이’로 확정됐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17일 “지난 6월부터 2개월 동안 대국민 공모를 통해 총 1,341개의 자원봉사자 명칭과 슬로건을 접수해 3차례에 걸친 심사결과 자원봉사자 명칭은 ‘눈이송이’, 슬로건은 ‘빛나는 열정, 따뜻한 우정’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눈이송이’는 동계올림픽의 핵심인 눈을 상징하는 우리말 ‘눈송이’에서 착안, 아름답고 친근한 자원봉사자의 모습을 표현한 것으로, 김용구(서울, 36세)씨가 우수작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슬로건으론 자원봉사자들이 동계올림픽이라는 축제를 위해 자신의 재능과 마음을 쏟고, 전 세계인들과의 화합과 소통을 통해 올림픽을 성공시키자는 각오를 표현한 권옥화(인천, 44세)씨의 ‘빛나는 열정, 따뜻한 우정’이 우수작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자원봉사자 명칭 장려상에는 한성규(뉴질랜드, 34세)씨의 ‘올림피어로(Olymphero)’가, 슬로건은 한규현(대전, 42세)씨의 ‘평창의 땀, 세계의 빛’과 전경수(창원, 30세)씨의 ‘가슴에는 사랑을, 얼굴에는 미소를’이 각각 선정됐다.

조직위는 당선작에 대해 이달 중 개별 시상할 계획이며,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괌 왕복 항공권(2매)을, 장려상은 오사카 왕복 항공권(2매)을 각각 수여할 예정이다.

조직위 문영훈 인력운영국장은 “이번에 확정된 자원봉사자 명칭과 슬로건은 브랜드화를 비롯한 룩 디자인을 개발한 뒤, 자원봉사자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평창 동계올림픽 붐 조성을 위해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자원봉사자 영문 명칭과 슬로건은 추후 확정 공개 예정될 예정이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중부뉴스통신]특별취재팀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평창동계올림픽=중부뉴스통신]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