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광주시, ‘안심귀가 서비스 스마트 가로등’ 확대
  •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 승인 2016.10.27 21:56
  • 댓글 0

위급상황에 긴급구조를 요청할 수 있는 ‘안심귀가 서비스 스마트 가로등’이 1411곳에 추가 설치됐다.

광주광역시는 범죄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고 우범지역을 살피기 위해 비콘 형 ‘안심귀가 서비스 스마트 가로등’을 광산구 소촌로 어룡초등학교 뒷길과 동구 화산로 용산체육공원 공중화장실 등 1411곳에 추가 설치해 27일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안전한 푸른 도시, 밝고 안전한 생명도시 조성을 위한 민선6기 윤장현 시장의 공약사항이다. ▲가로등이 설치된 주변도로 영상촬영 후 10일 이상 저장하는 블랙박스형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면 가로등 주변 반경 50m 내에서 위급상황 시 자동으로 보호자와 경찰(112)에게 구조 요청할 수 있는 비콘형으로 지난해 스마트 가로등 시범설치를 시작해 올해 4월부터 서비스하고 있다.

설치 장소는 범죄, 학교폭력, 쓰레기 투기, 교통사고 등이 우려되는 ▲원룸 주변 골목길 ▲학교 및 학원가 주변 ▲공중화장실 등이며 이번에 설치된 비콘 형을 포함, 광주지역에는 블랙박스 형 70곳, 비콘 형 2415곳에서 운영된다.

지난 4월29일부터 10월26일까지 운영한 결과, 블랙박스 형에 녹화된 영상자료는 수사기관에 제공해 15건의 범죄를 해결했고, 비콘 형은 시험 신고를 포함해 80여 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같은 성과는 타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이어지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와 지역 업체 2곳은 서울시 추천을 받아 국제도시조명연맹 총회 기간 참빛서울 조명전시 페스티벌(동대문디자인플라자/11월2일~4일까지) 전시회에 참가 하고, 제3회 정부3.0 국민체험마당(부산 백스코/11월 9일~12일까지) 전시회에 참가해 기술 우수성을 홍보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앞으로 광주지방경찰청과 광주광역시 교육청(초·중·고등학교)과 협업해 ‘안심귀가 서비스 스마트 가로등’ 설치와 이용 등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CCTV보다 80% 가량 저렴해 예산절감 효과와 범죄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블랙박스 형을 CCTV 대용으로 올 연말까지 우범지역을 중심으로 150곳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안심귀가 서비스 스마트 가로등’ 서비스를 받으려면 스마트폰의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폰)에서 ‘빛고을 스마트 가로등’ 앱을 설치한 후 위급상황 발생 시 스마트폰을 흔들거나 전원버튼을 누르면 된다.

미리 입력한 보호자 전화번호와 경찰청(112)상황실에 긴급구조 요청되며, 가장 가까운 곳에 순찰중인 경찰차가 출동해 범죄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조주환 시 도로과장은 “스마트 가로등은 올해 광주시 정부3.0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장려상을 수상하고, 행정자치부 주체 정부3.0 우수사례 경진대회 출전해 심사 중이다”며 “빛고을 스마트 가로등 앱을 설치해 시민 안전을 위한 시스템을 활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