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제주특별자치도,원희룡 지사 “장애인 일상생활 애로사항 개선 지속 노력”
  • 정찬웅 기자
  • 승인 2019.06.14 18:26
  • 댓글 0

[중부뉴스통신 = 정찬웅 기자] 원희룡 지사는 13일 “우리사회가 장애인에 대한 차별이나 선입관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면, 장애인들은 건강하고 열린 마음으로 사회를 대한다면 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이 함께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동문시장에서 장애인 당사자들과의 간담회을 갖고 “장애인들의 일상생활에서의 애로사항을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승만 제주특별자치도 농아인협회 상임이사는 “세계농아인연맹(WFD) 총회를 제주에서 개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농아인들이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도정에서 많은 도움을 달라”고 요청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에 대해 “세계농아인연맹 총회를 제주에서 개최된다면 제주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농아인들에게 큰 자부심이 될 것”이라며 “제주도정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양승혁 전국장애인체육진흥회 제주지사장은 “장애인들과의 소통 기회를 더 넓히고, 소통할 수 있는 자리도 많이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장애인과 장애인 체육선수들이 함께 여가생활과 체육활동을 할 수 있는 장애인 체육시설도 확충해 달라”고 건의했다.

원희룡 지사는 “장애인들과의 소통 기회 확대를 위해 보건복지여성국장과 장애인복지과장을 장애인 복지 분야 전문가로 임명했다. 장애인 복지관련 정책을 직접 집행할 수 있도록 진행하고 있다”면서 “장애인정책은 보건복지여성국장과 장애인복지과장을 통해 건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장애인 체육시설과 관련 원 지사는, “제주도정과 전국장애인체육진흥회가 함께 협의해 나가겠다”며 “오랜 기간을 두고 꾸준히 진행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원희룡 지사는 간담회에 앞서 탐라장애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재활 환자들과 시설 관계자들을 만나 격려했다.

특히, 원희룡 지사는 교통약자이동지원 차량과 중앙지하상가 휠체어 리프트를 직접 이용하는 등 장애인당사자 입장에서 장애인 편의시설들을 점검했다.

시설점검에 함께한 박재석 (사)한국척수장애인협회 제주도협회 사무처장은 “휠체어 탈부착 전동바이크 지원을 하게 되면 장애인들의 사회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원을 요청했으며,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도 관계자들에게 적극적인 검토를 지시했다.

정찬웅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