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더위야 물렀거라, 빙수가 나가신다’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19.07.18 17:30
  • 댓글 0
   
▲ ‘더위야 물렀거라, 빙수가 나가신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이웃 간 정이 사라진 마을공동체 회복을 위해 활동 중인 전주시 온두레공동체들이 나눔과 봉사를 통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전주시에 따르면 효자동을 주무대로 활동중인 온두레공동체인 ‘효자동사랑방’은 18일 30여 명의 지역 어르신들을 모시고 무더운 여름 열기를 식혀 줄 팥빙수를 대접했다.

효자동사랑방 공동체는 효자2동에서 자율방재단으로 활동하던 주민들과 함께 소통하고 나눌 수 있는 사랑방 형태의 카페 공간을 만들어 운영하기 위해 만든 공동체이다.

효자동사랑방에서는 현재 평균연령 70세 이상의 어르신들이 카페 운영에 필요한 기본적인 기술 연마를 위한 바리스타 강좌와 문화강좌 등의 교육에 적극 참여하면서 전통차와 팥빙수 등의 메뉴를 개발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이 공동체는 향후 사랑방에서 커피와 함께 개발된 메뉴를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해 지역사회에 소통공간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벌어들인 수익금은 홀로거주어르신 대상 무료 이·미용 봉사와 다자녀가구 생일축하잔치 등 봉사활동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김인순 효자동사랑방 공동체 대표는 “서로 소통이 없는 현대사회에서 우리 공동체가 그 옛날 지역 네트워크의 핵심 역할을 했던 사랑방의 역할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이 목표를 위해 회원들이 한마음으로 도와주니 힘든 줄을 모르고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