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
하반기 구간별 캐시백 확정, 서비스 다양화로 안정적 운영 추진동백전, 7월 1일부터 0~10만원 10%, 10~50만원 5% 캐시백 지급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0.06.30 14:02
  • 댓글 0
   
▲ 지역상품몰 진입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부산시는 지역화폐 동백전을 보다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오는 7월 1일부터 캐시백 요율을 당초 월 50만원 한도 6%에서 결제금액별 0~10만원까지 10%, 10~50만원까지 5%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동백전은 발행초기 당초 1개월만 계획했던 출시기념 10%캐시백 이벤트를 코로나19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4월까지 연장 운영해 왔으나, 예산 제약 등으로 5월부터 6% 상시 캐시백을 지급하고 있다.

부산시는 지속적인 국비 확보와 시비 편성으로 ‘20년 발행목표인 3,000억원보다 2배 이상 많은 7,000억원을 상반기 중 발행했고 현재 월 1,000억원 내외 발행 규모로 안정적으로 운영 중에 있다.

이번 캐시백 정책 변경은 최근 부산 등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나타나고 전 국민에게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이 90% 이상 소진되어 지역 경제가 다시 침체될 우려가 있다는 배경 속에서 시민들이 보편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금액대의 캐시백을 확대한 것으로 시의원, 민간전문가, 상인·시민단체, 공무원 등 총 17명으로 구성된 1차‘지역화폐 정책위원회’에서 캐시백 정책의 연속성 보장과 국비 지원 조건 및 실사용자 비율 등을 고려해 실효 캐시백이 최소 6% 이상이 유지되도록‘결제금액별 0~10만원까지 10%, 10~50만원까지 5% 캐시백’방안을 결정하게 됐다.

향후, 소상공인의 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지역 소상공인 상품몰을 9월 중 오픈해 온라인 결제를 추가하고 소상공인 외 배달을 주로 하는 전통시장과 음식점, 중소기업 우수제품도 하반기 내 동백전 앱에서 시범운영할 수 있게 준비 중이다.

또한, 동백전 앱을 가입하지 않아도 부산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쉽게 발급받고 사용할 수 있도록 관광상품권 도입도 하반기에 추진할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변경된 캐시백 결정으로 동백전은 연말까지 1조 1천억원 이상 발행할 것으로 예상되며 사업을 보다 안정적으로 추진하면서 더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받을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지역 소상공인몰과 관광상품권 도입 등 앱의 기능 다양화로 지역경제와 소상공인을 위한 지역화폐로서의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