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
갈맷길 도보인증대&스탬프, 갈맷길 명소 담아 교체 완료걷기좋은 행복도시 부산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과 함께 갈맷길 걷기’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0.07.06 07:09
  • 댓글 0
   
▲ 갈맷길 명소 22경 스탬프 이미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부산시는 걷기좋은 미래의 갈맷길 조성 및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통한 걷기 활성화를 위해 갈맷길의 도보인증대 및 스탬프를 최근 전면 교체했다고 밝혔다.

갈맷길 도보여행의 추억을 남기기 위해 2013년 처음 설치된 갈맷길 도보인증대는 노후화되어 훼손되고 내부에 있는 스탬프는 날인 이미지가 선명하지 않은 등의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시는 도보인증대 및 스탬프 재정비 사업을 통해 이러한 불편을 해소했다.

‘도보인증대 스탬프’의 가장 큰 변화는 갈맷길 명소를 사실적이고 섬세한 표현으로 담은 스탬프 날인 이미지 변경이다.

구간별 종점 도보인증대에 변경된 갈맷길 명소 이미지 스탬프를 배치해 구간별 완주 시 자신이 걸었던 곳을 다시금 돌이켜 볼 수 있는 추억 쌓기 재미를 더했다.

또한, 스탬프잉크를 1회 충전으로 최소 3년 동안 사용이 가능해 약 2∼3만 번 이상 날인이 되는 초정밀, 비증발성 특수잉크로 변경해 유지관리 효율성을 높였다.

이번에 교체된 ‘도보인증대’는 외관을 기존 철판에서 스테인리스 소재로 변경해 우천으로 인해 문짝 등에 생기는 녹이 발생하는 문제를 없애고 인증대 내부에는 방수구조를 도입해 방수가 안 되어 습기가 차는 문제를 해결했다.

또한, 인증대 외부에는 QR코드를 부착해 갈맷길 코스 안내 및 온라인 도보인증이 가능토록 해 One-stop 도보인증의 편리성을 높였다.

2020년 7월 기준 현재 1,500여명이 갈맷길 도보인증을 활용해 갈맷길 전체 구간을 완주했다.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할 수 있는 걷기 운동이 활성화되고 있는 만큼 갈맷길 도보인증 이용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갈맷길을 이용하며 생활 속 보행문화도 확산하기 위해 매월 11일에는 ‘워킹데이 캠페인’도 추진하고 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