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고양문화재단, 공연계 최초로 안심예매제도‘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선보여‘포스트 코로나 시대, [안전간격 자동확보 예매시스템]으로 관람 만족도와 가용 객석 극대화’
  • [경기=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
  • 승인 2020.07.30 08:44
  • 댓글 0
   
▲ 고양문화재단, 공연계 최초로 안심예매제도‘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선보여
[경기=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 = 고양문화재단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공연계 최초로 ‘객석거리두기’를 적용한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을 개발하고 7월 말부터 정식 서비스에 돌입했다.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은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급격히 달라진 관람문화를 고려해 새롭게 개발한 시스템으로 관객에게 안전한 관람 환경을 제공하면서 관람 만족도를 높이고 주최 측에는 객석 운영의 효율성을 개선시키는 대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존 시스템에서 ‘객석거리두기’ 예매는 사전 일괄 1 객석씩 띄어 앉기로 설정된 좌석을 구매하는 것이었다.

반면, 새롭게 개발된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은 관객 스스로 동반관람인 수를 설정할 수 있도록 해 가족, 친구, 연인 등과 함께 관람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관객이 예매시 구매 티켓수를 설정하고 좌석을 선택하면, 선택한 좌석 좌우로 1 객석씩 띄어앉기가 자동으로 설정되는 것이다.

사실 가족, 친구, 연인 등의 관계에서 감염 위험을 고려한 거리두기는 의미가 없다.

특히 어린 자녀를 동반한 부모 관객의 경우에는 오히려 관람의 애로사항으로 작용할 뿐이며 실제 최근 ‘객석거리두기’ 공연시 관객 항의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러한 불편과 요구를 기능적으로 반영해 개선한 것이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이다.

이제 감염 위험이 있는 타인과는 거리두기가, 감염 위험이 없는 동반인과는 만족도 높은 관람 모두가 가능한 진정한 의미의 ‘객석거리두기’ 공연이 가능해진 것이다.

다만, 고양문화재단은 실제 거리두기의 의미를 고려해 안전거리 확보를 위해 동반관람인 수를 최대 4명까지 제한하기로 했다.

한편 이와 같은 변화는 입장료 수입을 향상시키는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객석거리두기’ 공연시 가용 객석이 최대 50%였던 기존 시스템과 달리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은 최소 가용 객석이 50% 이상, 상황에 따라 최대 70~80%까지도 가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은 시험 운영과 기술적인 점검을 마치고 7월 27일부터 정식으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사전 중간 취소 및 환불, 발코니석 등 다양한 객석 종류, 예매 상황별 사석 발생 등 공연 예매 과정의 다양한 변수를 고려한 면밀한 테스트 과정을 거쳐 기술적인 안정성을 확보했다.

공동개발사인 컬처닷컴의 김기홍 대표는 ”처음 고양문화재단이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의 공동 개발을 제안했을 때 현시점에서 공연계에 의미있는, 꼭 필요한 프로젝트라고 생각해 기쁜 마음으로 동참했다“며 ”공연 예매시스템 최초로 ‘객석거리두기’ 공연을 기술적으로 구현한 가장 안정적인 시스템이며 앞으로 타 공연장에서도 이와 같은 시스템에 대한 수요가 확대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문화재단은 지난 5월 국공립공연장 최초 ‘객석거리두기’ 공연으로 극장을 재개관하며 공연의 본질로서 대면 공연과 관객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또한, 앞서 객석 탈부착이 가능한 새라새극장의 앞좌석 일부를 아예 2인석 중심으로 재배열해 선보이기도 했다.

이번 예매시스템 개발 역시 이러한 노력과 의지의 연장선에서 진행됐다.

고양문화재단 정재왈 대표이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연장은 운영 전반에 걸쳐 큰 도전과 변화에 직면해 있으며 이러한 예측 불가한 환경 속에서 공연을 주최하는 측이나 관객 모두 이에 적응하기 위한 희생과 불편을 크게 감수하고 있다”며 “새롭게 선보이는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이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도 관객들이 기쁜 마음으로 기꺼이 공연장을 찾고 우리는 물론 공연을 주최하는 많은 예술가, 단체들이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경기=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