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대형건설현장 폭염대비 준비 상황 점검31일 매암~상계 혼잡도로 개선공사 현장 등 3개소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0.07.31 09:48
  • 댓글 0
   
▲ 울산광역시청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울산시가 7월 31일 공사 현장근로자의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내 발주 대형건설현장을 대상으로 폭염 대비 준비상황에 대한 선제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장마가 끝이 나면서 8월 초부터 무더위가 예상됨에 따라 공사현장 근로자들의 근로환경 개선과 건강 보호를 통한 건설공사의 안전 및 품질 향상을 위해 실시된다.

점검 대상은 상개~매암간 혼잡도로 개선공사 현장과 울산 시립미술관 건립 현장, 제2 실내종합체육관 건립 현장 등 3곳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시원하고 깨끗한 물 제공 및 규직적으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조치 확인, 휴게시설 확보 등 그늘 확보, 폭염특보 발령 시 시간당 10~15분씩 규칙적인 휴식시간 배치 등 조치 여부 등이다.

또한 코로나 19와 관련해 방역관리자 지정, 공사현장 식당에서 2m 이상 띄어 앉기, 손 씻기, 손 소독제 사용 등의 방역수칙 준수여부도 함께 점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코로나 19 확진자가 계속 이어지고 폭염까지 더해지면서 온열질환의 위험도가 높아지는 어려운 시기이다”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작업하는 건설현장 근로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사업장에서는 열사병 예방을 위한 기본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