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도축 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조기 검색 방역 역량 강화제주도, 9월 1일부터 도축장 2개소 열화상카메라 4대 설치·운영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0.08.24 14:16
  • 댓글 0
   
▲ 도축 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조기 검색 방역 역량 강화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이 의심되는 돼지를 효과적으로 찾아내기 위해 9월 1일부터 도내 도축장 2개소에 열화상카메라 4대를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열화상카메라 설치로 출하되는 돼지체온의 발열 여부를 즉시 확인하고 발열이 있는 돼지를 선별해 정밀검사를 실시할 수 있어 신속한 방역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ASF는 전염성과 폐사율이 매우 높은 법정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써 지난해 9월 비무장지대 주변 양돈농가 14개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261농가·44만 6,000여 마리의 돼지가 살처분되어 돼지 사육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 질병이다.

또한 작년 10월 2일부터 현재까지 경기·강원지역 야생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지속 검출되고 있어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이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동물위생시험소는 ASF의 도내 유입차단 및 감염농장 조기 색출을 통한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제주도는 국내 ASF 최초 발생시부터 특별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면서 축산관계시설 환경 검사 등 유입경로별 정밀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ASF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ASF 병원체의 도내 유입 차단을 위해 제주국제공항과 제주항에 현장 방역요원을 배치해 모든 입도객 및 반입차량에 대한 연중 방역체계로 관리운영하고 있으며 또한, 축산차량·축산 관계자 등 고위험군에 대한 집중방역과 소독필증 교부 등 중점 방역관리와 함께 반입금지 물품의 반입여부 지도·단속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동물위생시험소는 “ASF 조기 검색을 위한 도축장 내 열화상카메라 도입과 함께 9월 중 도축장으로 출하되는 어미암퇘지에 대한 일제검사도 계획하고 있다”며 “ASF 진단시스템을 지속 발전시켜 방역기관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