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경상남도, 화훼농가 돕기에 발 벗고 나서기념일에 꽃 나누기 “감사의 꽃 선물하기” 운동 전개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1.01.20 15:45
  • 댓글 0
   
▲ 경상남도청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경상남도가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고 화훼산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꽃 소비 활성화 대책’을 추진한다.

먼저 ‘생활 속에 꽃 더하기’로 사무실 꽃 생활화를 추진한다.

1사무실 1꽃바구니 갖기, 1직원 1화병 갖기 등의 캠페인으로 일상 속에서 꽃이 생활화되도록 한다.

‘기념일에 꽃 나누기’로 감사의 꽃 선물하기 운동도 함께 전개한다.

생일 등 각종 기념일에 직원 상호 간에 꽃을 선물하고 코로나 19 극복 의료진, 부모님, 스승 등에게 꽃으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할 수 있게 독려할 방침이다.

아울러 경남도는 5,800만원을 들여 연간 2,730개의 꽃바구니와 꽃화분을 구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성수기에는 월 4회, 비수기에는 월 1회 도청과 도의회 각 사무실에 배치해 사무실 환경을 개선하고 직원들에게 심리적·정서적 안정감을 제공해 업무 능률 향상도 함께 도모한다.

또한 범도민적으로 꽃 소비 활성화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경남도 출자출연기관, 전 시군을 비롯해 900여개의 유관기관·단체에도 꽃 소비 활성화 운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한다.

이 외에도 경남도는 화훼농가의 꽃 판매촉진과 가격안정을 위해 화훼 주산지인 김해지역에 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해 화훼유통종합센터 설치를 지원하고 화훼 생산농가의 경영비 절감을 위해 생산과 유통시설 현대화 사업비 16억원을 지원한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이번 꽃 소비 활성화 대책 추진으로 코로나19로 얼어붙은 화훼농가에 꽃 피는 봄이 오길 바라며 도민 여러분들께서도 화훼농가에서 정성들여 생산한 꽃을 사랑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