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18평창동계올림픽
평창올림픽 입장권 1차 온라인 당첨자 확정개·폐회식, 쇼트트랙, 피겨 등 ‘경쟁 치열
  • [2018평창동계올림픽=중부뉴스통신]특별취재팀
  • 승인 2017.05.07 11:35
  • 댓글 0
▲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 가운데 62대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결승전 A석(60만원)을 비롯한 각 종목별 국내 1차 온라인 입장권 신청에 대한 추첨 결과가 8일 발표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 가운데 62대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결승전 A석(60만원)을 비롯한 각 종목별 국내 1차 온라인 입장권 신청에 대한 추첨 결과가 8일 발표된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7일 “지난 2월 9일부터 4월 23일까지 국내 1차 온라인 신청을 받은 입장권은 모두 38만 4천매로, 이 가운데 공인 인증된 추첨 시스템을 통해 16만 2천여 매의 입장권 당첨자를 결정, 8일 조직위 홈페이지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1차 신청에서 가장 많은 신청자가 몰린 종목은 쇼트트랙으로 평균 경쟁률 9.4:1을 기록하면서 국내 최고의 인기 동계 종목임을 재확인했다. 개회식 4.8:1, 피겨 3.4:1, 스피드스케이팅 1.9:1, 폐회식 1.5:1 순으로 높은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

세션별로는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결승전 A석(60만원)이 최고 62: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쇼트트랙 여자 1500m/남자 1000m 결승 C석(15만원)은 33:1, 개회식 D석(22만원)은 36.3:1로 인기를 끌었다.

반면, 신청률이 낮은 설상과 슬라이딩 등 비인기 종목은 1차 입장권 판매 목표량에 미치지 못했지만, 향후 9월 5일부터 시작되는 온라인 2차 판매에 대비해 지속적인 홍보를 통한 국민적 관심을 불러 일으켜 나갈 계획이다.

1차 온라인 입장권 당첨자에게는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로 통보되며, 5월 21일까지 결제해야 최종적으로 입장권 구매가 확정된다. 결제는 비자카드 또는 계좌이체로만 가능하다.

조직위 관계자는 “1차 온라인 입장권 당첨자에 한해서만 소장가치와 디자인이 뛰어난 기념입장권을 신청할 수 있고, 구매 이후 개인사정으로 대회 관람이 어려울 경우를 대비해 10월부터는 ‘Fan-To-Fan’ 웹사이트를 통해 개인 간 거래도 가능하기 때문에, 입장권 확보 기회를 놓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조직위는 5월 22일부터 1차 온라인 당첨자를 대상으로 좌석배정을 진행하고, 그 결과는 9월 5일 웹사이트에 공개할 예정이다.

또, 9월 5일부터는 2차 온라인 판매가 조직위공식홈페이지에서 실시간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판매 초반부터 인기종목을 중심으로 입장권 선점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11월부터는 접근성이 좋은 주요 공항과 KTX역, 서울시청, 강원도청, 강릉시청 등 관공서에서도 입장권 구매가 가능해 온라인 구매가 어렵거나 입장권 구매 시기를 놓친 팬들은 이 기간 동안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다.

숙박과 교통, 입장권을 묶은 패키지 상품도 올림픽 공식 후원 여행사인 ㈜한진관광 웹사이트(http://pyeongchang.kaltour.com)를 통해 4월 25일부터 판매 되고 있다.

한편, 입장권을 소지한 고객은 셔틀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각종 문화공연·TOP스폰서 파빌리온 등이 운영되는 올림픽 파크와 플라자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과 강릉, 정선의 눈과 얼음 위에서 펼쳐지는 지구촌 최대의 겨울 스포츠 축제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은 88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열려 우리 생애 다시없는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인 만큼 국민들의 적극적인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중부뉴스통신]특별취재팀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평창동계올림픽=중부뉴스통신]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