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대전시, 교통약자 이동수단 10대 증차10월부터 운행, 휠체어 교통약자 배차 대기시간 단축 기대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09.30 08:13
  • 댓글 0
   
▲ 대전시, 교통약자 이동수단 10대 증차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대전시는 오는 10월 1일부터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위해 특별교통수단 10대를 증차해 총 96대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2020년 휠체어 이용자를 위한 특별교통수단 4대를 증차한 데 이어 올해 10대를 추가 확보했다.

시는 이번 증차로 휠체어 이용자를 위한 96대와 비휠체어 이용자를 위한 바우처택시 150대, 전용임차택시 90대 등 총 336대의 교통약자 이동수단을 운행하게 된다.

운행지역은 대전을 비롯한 세종, 청주, 공주, 논산, 계룡, 금산, 옥천 등 7개 인접지역이다.

단, 바우처택시는 대전지역만 운행한다.

기본요금은 3km에 1,000원, 추가요금은 440m당 100원으로서 기본 2km에 3,300원, 추가 133m당 100원, 시간요금 34초당 100원인 일반택시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대전시‘교통약자 사랑나눔콜’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대전교통약자지원센터에 회원으로 가입해야 한다.

신규로 회원가입을 원하는 경우 대전교통약자지원센터에 대상여부를 문의하고 가입하면 된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특별교통수단 10대 증차 운행으로 배차 대기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교통약자가 더욱 편리하고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시‘교통약자 사랑나눔콜’운영 사업은 교통약자의 사회활동 증진을 위해 2005년 10월 ‘대전시 장애인 콜택시’를 설립해 시비 100%로 운영해오다 2017년부터 복권위원회로부터 복권기금을 지원받고 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