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황세주 경기도의원, 파주병원 응급의료센터 지정 적극 추진 당부“파주병원이 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되지 않을 경우 파주병원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주민들이 피해받아, 응급의료센터 지정 적극 추진” 요청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2.11.08 14:45
  • 댓글 0
   
▲ 황세주 경기도의원, 파주병원 응급의료센터 지정 적극 추진 당부
[중부뉴스통신] 황세주 경기도의원은 7일 보건건강국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의 지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을 위한 적극적인 행정추진을 당부했다.

황세주 의원은 “최근 경기도 내 응급의료센터 재지정과 관련해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이 재지정받지 못했다.

파주병원은 음압격리병동 확충 등으로 인한 리모델링 때문에 조건부 병원으로 포함됐다” 며 “도가 관리 감독하는 병원인데, 시설이 안 되어 있다고 응급의료센터 지정을 안 해주면서 12월 15일까지 시설을 완료하라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파주병원이 12월 15일까지 조건을 완료하지 못하면 재지정을 안 해줄것인지 의문이다.

응급의료센터는 3년마다 평가해서 지정하는데 이번에 지정이 안될 경우 파주병원은 3년간의 공백이 생긴다”고 주장했다.

황세주 의원은 “음압격리병동 확충은 현재 진행 중이고 12월 착공에 들어가 내년 4월 완공 예정이다.

경기도에서 공사 진행 과정을 알고 있었을 것이다” 며 “경기도가 파주병원 리모델링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파주병원이 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되지 안될 경우 파주병원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주민들이 피해를 받게된다” 며 “내년 4월에 음압격리병동이 완공되면 다시 응급의료센터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해달라. 아울러 공사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황세주 의원은 “요양병원 입원자 중에서 입원이 필요 없는 환자들이 입원한 경우가 많다 이 부분에 대한 특별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 며 “본인이 셀프케어가 되어 활동이 가능하신 분들은 재가나 지역 주간보호서비스를 받았으면 좋겠고 입원이 필요하신 분들은 적절하게 요양원이나 요양병원을 이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노인인구가 늘고 있고 2024년에는 노인인구가 1,000만명이 된다 이 부분에 대한 철저한 관리 감독이 필요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