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형동 의원, “이달 말 중앙선 KTX-이음 안동역에서 서울역까지 운행”매일 2회 증편… ‘주중14회 · 주말16회 → 주중16회 · 주말18회’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3.12.08 09:09
  • 댓글 0
   
▲ 김형동 의원, “이달 말 중앙선 KTX-이음 안동역에서 서울역까지 운행”
[중부뉴스통신]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은 한국철도공사와의 지속적인 협의 끝에 현재 안동역에서 청량리역까지 운행하는 중앙선 고속열차가 12월 29일부터 서울역까지 연장운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코레일이 국토교통부에 안동역-서울역 간 KTX-이음 운행 연장에 관한 철도 사업계획 변경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제출된 철도 사업계획 변경 신청서는 다음 주 중으로 인가될 예정이다.

안동역-서울역 구간은 상행 4회, 하행 4회로 총 8회 운행하며 이용객이 많은 낮 시간대에 집중 배치될 계획이다.

최종 열차시간표는 차량 및 승무원 운용 조정 등을 통해 조만간 확정될 예정이다.

제출된 철도 사업계획 변경 신청서에 따르면, KTX-이음 열차의 운행횟수는 1일 2회 증편된다.

현행 주중 14회, 주말 16회에서 주중 16회, 주말 18회로 각각 늘어난다.

이 중 연장될 서울역행 열차를 제외한 기존 청량리행 운행 편수는 주중 8회, 주말 10회로 편성된다.

또한, 새로운 일반열차인 ITX-마음이 도입되어 청량리~안동 간 매일 2회 운행될 예정이다.

참고로 안동역을 출발한 KTX-이음 열차는 서원주역에서 강릉선 열차와 만나 복합열차로 편성해 서울역까지 운행될 계획이다.

반대로 서울역을 출발한 열차는 서원주역에서 분리된다.

지금껏 중앙선 KTX-이음 열차 종착지는 청량리역으로 안동시민, 예천군민들의 서울 중심부에 대한 접근성이 낮아 중앙선 KTX-이음 열차의 탑승 수요가 제한적인 상황이었다.

이에 김형동 의원은 중앙선 KTX-이음 열차의 서울역 연장 및 증편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지난해 서울역 연장운행 촉구 기자회견에 이어 정책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꾸준히 한국철도공사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김 의원은 “이번 운행 개편안을 통해 향후 안동시민, 예천군민들의 열차 이용 편의성이 향상되는 것뿐만 아니라 서울 중심부-안동·예천 간 접근성의 획기적인 개선을 통해 관광객이 증가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코레일이 국토부에 신청한 원안대로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