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영선 의원, 첨단 복합빔 조사시설 구축에 크게 한걸음 2024년 기본설계비 30억원 확보국가산단 내 시설 구축으로 경제적 파급효과 1조5천억원 예상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4.01.03 12:05
  • 댓글 0
   
▲ 김영선 의원, 첨단 복합빔 조사시설 구축에 크게 한걸음 2024년 기본설계비 30억원 확보
[중부뉴스통신] 김영선 의원은 3일 차세대 첨단 복합빔 조사시설 기본설계비 30억원이 2024년 정부예산에 최종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보한 예산은 김영선 의원이 중앙부처를 통한 다각적인 예산확보 노력과 여야 예결위 위원들을 직접 만나 국비 반영의 필요성을 수차례 설득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총력을 기울인 결과물이다.

특히 이 사업은 작년 기획용역비 5억원 확보와 같이 정부안에 없었던 예산을 국회 심의과정에서 반영시키는 데 성공한 사업으로 창원시 50년 먹거리 사업이다.

총사업비 4,50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 사업은 2024년부터 6년간 중성자빔과 X-ray 융합 이미징 장치를 개발·구축하는 사업으로 제품의 해체 없이 결함을 확인할 수 있는 시설이며 특히 유사시설 대비 최대 조사면적과 산업용으로 특화된 시설로 기존 시설들과 차별성을 두고 있다.

차세대 첨단 복합빔 조사시설은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 및 주력산업 기술한계 극복에 필수적인 인프라로 제품을 조사하고 영상을 분석하는 첨단 복합빔동과 조사결과를 토대로 연구와 활용 업무를 수행하는 연구지원동, 행정지원동, 시설지원동 등이 결합된 대형연구시설이다.

빔시설은 우리나라에서 기초과학 연구에 주로 이용되어왔으나 이번에 기획하는 차세대 첨단 복합빔 조사시설은 기초과학 연구뿐 아니라 산업용으로 특화된 시설로 창원시의 주력산업인 원자력·방위 산업은 물론 우주항공·의료바이오 산업 등 미래 신성장 산업 강화로 창원의 미래를 책임질 것이다.

김영선 의원은 “이번 기본설계비 확보는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창원시의 주력산업 침체를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