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순항’울산시, 9월 내 실시설계 완료 후 사업 본격 착수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4.03.22 08:01
  • 댓글 0
   
▲ 울산광역시청사전경(사진=울산광역시)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울산시는 지난해 5월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추진 중인 ‘울산시 거점형 지능형도시 조성사업’이 최근 개최된 행정안전부 2024년 제1차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중앙투자심사는 광역 지방자치단체의 신규투자 사업규모가 300억원 이상일 경우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 등을 심사하는 행정절차이다.

지난달 국토교통부의 실시계획 승인에 이어 이번에 중앙투자심사까지 통과함에 따라 ‘울산시 거점형 지능형도시 조성’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는 오는 9월까지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설계가 끝난 서비스부터 먼저 사업에 착수해 오는 2025년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1월 중구청과 울산테크노파크 등 9개 사업 참여 연합체와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참여와 협조가 중요한 지역 특화사업인 만큼 설계단계부터 주민들과 소통해 체감형 서비스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 거점형 지능형도시 조성 사업’은 지능형도시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구축으로 지역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내년까지 총 433억원을 투입해 중구 우정혁신도시와 성안동 일원에 4개 분야, 14개 서비스를 구축하게 된다.

4개 분야는 △이동수단 △에너지 △생활 △데이터 등이며 14개 서비스는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버스, 신재생에너지 측정시스템, 지능형 교통시설, 데이터 융복합 이노베이션센터 등이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