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2023년 돌발해충 관계기관 간 협업방제 연시회 개최
  •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5.09 09:29
  • 댓글 0
   
▲ 강원도청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강원도농업기술원은 매년 발생면적이 증가하고 있는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 등 돌발해충에 대한 방제적기에 맞춰 관계기관 간 협업방제 연시회를 10일 춘천시 신북읍에서 도·시군·북부지방산림청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문제되는 돌발해충은 주로 북미나 아열대 지역에서 서식하는 해충으로 기상이상이나 국가 간 농산물 교역증가로 국내로 유입됐으며 농경지와 인근산림지에 서식하며 시기나 장소에 한정되지 않고 돌발적으로 발생해 농작물이나 일부 산림에 피해를 줌 강원도와 북부지방산림청은 주요 돌발해충의 효과적 방제를 위해 해충 부화 후 1~2주 사이의 애벌레가 붙어있는 나무를 중심으로 공동방제해 개체수의 밀도를 줄인다는 방침이다.

2008년 춘천과 원주에서 최초 발생한 꽃매미와 2012년 원주에서 발견된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은 2022년 기준 1,229.2ha로 매년 200~300ha 증가하고 있으며 사과, 대추, 매실 등 가지에 붙어 즙액을 빨아먹고 분비물을 배출해 ‘그을음병’을 발생시키고 있다.

올해 월동난 조사로 해충 방제 적기를 예측한 결과 갈색날개매미충은 5월 18~25일 미국 선녀벌레는 5월 22~27일로 발생정도에 따라 전용약제를 1주일간격으로 1~3회 살포해야 한다.

농업기술원은 올해 돌발해충 예찰과 방제를 위해 22억원을 투입해 예찰조사원 45명, 방제약과 장비 등을 지원하고 관계기관 간 협업방제를 5월과 9월 총 2회에 걸쳐 실시한다.

기술보급과 유범선 과장은 “돌발해충은 농경지와 인근 산림지역에서 서식하는 특성이 있어 공동방제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연시회를 통해 시군별 협업방제가 적기에 이루어져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